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자금조달 막힌 은행들, 은행채 발행 재개하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하나금융지주가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나서면서 채권시장 자금경색 우려로 중단됐던 은행채 발행이 재개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하나금융지주는 지난달 25일 이사회에서 27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결정했다. 운영자금 780억원, 채무상환자금 1920억원 등이다. 하나금융지주는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대해 기타기본자본 확충을 통해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금융지주 관계자는 "채무상환자금의 경우 내년 1분기에 만기 도래하는 차환발행 건"이라며 "시장 수요가 받쳐준다면 가능한 빨리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 들어 금융지주와 은행들은 앞다퉈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했다. 저원가성 예금 이탈과 기업대출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은행채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해왔으며 특히 BIS 자기자본 비율 규제를 맞추기 위해 신종자본증권을 꾸준히 발행해 올해 금융지주와 은행들의 신종자본증권 발행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 10월 레고랜드발 자금경색으로 금융당국은 은행채 발행을 자제하도록 했다. 우량채인 은행채 발행으로 인한 회사채 구축 효과를 막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11월 한 달간 국책은행을 제외한 은행채 발행은 한 건도 없었다.

은행채를 통한 자금조달이 막히면서 은행들은 수신금리 인상을 통해 자금 조달에 나섰지만 최근 금융당국이 수신금리 경쟁도 자제해줄 것을 요청하면서 수신금리 인상을 통한 자금조달도 막힌 상황이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지난달 25일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에서 "금융권의 과도한 자금확보 경쟁은 금융시장 안정에 교란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업권간·업권내 과당경쟁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회사채 시장 불안으로 기업대출이 계속 늘고 있는 상황이어서 재원을 조달해야 하는 은행 입장에서는 난감한 상황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10월말 은행권의 기업 원화 대출 잔액은 1169조2000억원으로 한 달 새 13조7000억원 늘었다. 10월 기준으로 2009년 6월 통계 시작 이후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이에 금융당국도 은행채 발행 재개를 고민 중이다. 권대영 금융위 상임위원은 지난달 28일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 직후 열린 브리핑에서 "현재 채권시장이 조금 안정되는 측면을 감안해서 은행채의 발행 방법에 대해 고민을 충분히 하고 있고 연말에 은행들이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