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크로아티아 16강行 유리한 고지…캐나다 탈락(종합)

최종수정 2022.11.28 03:57 기사입력 2022.11.28 03:57

벨기에와 최종 경기 비기기만 해도 16강 진출
캐나다 월드컵 첫 득점…주인공은 알폰소 데이비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크로아티아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첫 승을 따내며 16강 진출에 성큼 다가갔다. 다음 달 2일 벨기에와 조별리그 최종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진출권을 확보한다. 반면 캐나다는 역사적인 월드컵 첫 골을 터뜨렸으나 조별리그에서 일찌감치 탈락했다.


캐나다는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F조 두 번째 경기에서 크로아티아에 1-4로 역전패했다. 경기 시작 67초 만에 나온 알폰소 데이비스(바이에른 뮌헨)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내리 네 골을 내줬다. 또 한 번 승점 사냥에 실패해 개최국 카타르에 이어 이번 대회 두 번째 조별리그 탈락팀이 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월드컵 본선만 따지면 5연패다. 1958년 스웨덴 대회부터 월드컵 예선에 나선 캐나다는 본선에 오른 경험이 이번 대회를 제외하고 1986년 멕시코 대회 한 번밖에 없다. 당시 득점 없이 3패를 당해 승리는 물론 승점도 쌓지 못했다. 36년 만에 올라온 이번 대회도 비슷한 흐름이다. 첫 번째 경기에서 벨기에에 0-1로 졌고, 이날 경기에서 대패했다. 이날 벨기에를 2-0으로 잡은 모로코의 승점이 4로 올라 다음 경기에서 승점 3을 추가해도 16강에 오를 수 없다. 아예 소득이 없지는 않다. 데이비스가 캐나다의 역사적인 월드컵 첫 득점을 신고했다. 테이전 뷰캐넌(클뤼프 브뤼허)이 오른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서 뛰어올라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캐나다의 뒷공간을 꾸준히 공략하며 반격에 나선 크로아티아는 전반 36분 동점 골을 넣었다. 안드레이 크라마리치(호펜하임)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이반 페리시치(토트넘)의 침투 패스를 받아 왼발로 반대편 골대 하단을 찔렀다. 분위기를 탄 크로아티아는 전반 44분 추가 골도 넣었다. 페널티아크 근처에서 기회를 엿보던 마르코 리바야(스플리트)가 요시프 유라노비치(셀틱)의 패스를 이내 날카로운 땅볼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캐나다는 후반전에 공격력을 극대화하는 전략으로 전환했으나 헐거워진 중원을 감당하지 못했다. 후반 25분 또 한 번 페리시치와 크라마시치의 호흡을 막지 못했고, 종료 직전 로브로 마예르(스타드 렌)의 역습에 추가 실점했다. 마지막 골의 도움은 교체 투입된 미슬라브 오르시치(디나모 자그레브)가 기록했다. '오르샤'라는 등록명으로 K리그에서 활약했던 선수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할머니 내쫓더니 돌연 업은 사진…"경찰이 연출쇼 하나" 역풍 탕수육에 담배꽁초 튀김…항의하니 "전분 회사서 딸려와" ‘사고율 85% 감소’ 도로에 분홍색 칠한 이 남자

    #국내이슈

  • 절벽서 테슬라 추락하고도 일가족 살았는데…40대 美가장 체포 셀카 400장 찍은 흑곰…美공원 카메라에 포착 블랙핑크 사진 찍으며 흐뭇…"셀럽과 놀 때냐" 비난받은 마크롱

    #해외이슈

  • "2030년이면 밤하늘 별 못 볼 수도"…인공위성 때문에 [과학을읽다]"화성인이 그렸나?"…'테디 베어' 지형 발견 13위 손흥민, 51위 호날두 넘었다…英가디언 랭킹

    #포토PICK

  • 메르세데스-벤츠, EQS 전기 SUV 국내 출시…최대 주행거리 459km 주춤했던 ‘작은 거인’ 소형 SUV, 올해는 다르다 '주행가능거리가 110km 줄었네'…한파에 사라진 ‘전기차 부심’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구글이 주목한 K슬립테크 '에이슬립' [뉴스속 용어]尹대통령이 강조한 '스튜어드십' [뉴스속 인물]오타쿠 예술가 무라카미 다카시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