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매출 상위 10개 게임 중 4개가 중국 게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021년 TOP100 게임 가운데 22% 차지
중국, 자국 내 규제 지속…한국 시장 공략 확대

18일 부산 벡스코 '지스타 2022' 호요버스 부스에 관람객이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18일 부산 벡스코 '지스타 2022' 호요버스 부스에 관람객이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중국 게임업체들이 자국 내 게임 규제 강화가 심화되자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과거와 달리 장르도 다양해지고 화려한 그래픽과 탄탄한 스토리도 갖춰 위협적인 존재가 됐다. 그 결과 매출 상위 10위권 내 게임 가운데 중국 게임이 네 자리를 차지하며, 국내 게임의 입지가 위축되고 있다.


매출 상위 10개 게임 중 4개가 '중국'

22일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구글플레이 매출 기준 3위에 ‘승리의 여신: 니케’(이하 니케)가 자리했다. 중국 최대 인터넷기업 텐센트 산하 레벨 인피니트가 서비스하는 니케는 출시 직후 ‘리니지’ 시리즈를 제치고 1위에 오르는 등 흥행에 성공했다.

매출 상위 10개 게임 중 4개가 중국 게임 원본보기 아이콘

현재 니케 외에도 구글플레이 매출 기준 6위에 ‘원신’, 7위 ‘탕탕특공대’, 9위 ‘히어로즈 테일즈’ 등이 자리하고 있는데 이들 모두 중국 개발사가 제작했거나, 중국 게임사가 배급하는 게임이다. 시장 조사 업체 센서타워가 2021년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을 조사한 결과 매출 상위 100위 기준으로 중국 게임 비중은 22.3%였다. 올해는 이를 뛰어 넘을 것으로 보인다.


과거 중국 게임은 수준 낮은 게임성으로 국내 시장에서 인기를 크게 끌지 못했다. 단순한 퍼즐 형식의 게임이거나, 노골적인 과금 유도 등으로 인해 외면 받았다. 하지만 최근 높아진 그래픽 수준을 비롯해, 탄탄한 스토리 등을 구성하며 국내 이용자들에게도 인기를 얻고 있다.


여기에 더해 국내 게임사들이 최근 이른바 리니지 시리즈의 특징과 시스템을 모방해 만들 ‘리니지라이크’의 신작을 쏟아내며 차별화를 이끌어 내지 못한 요인도 있다.

중국 게임의 인기는 최근 막을 내린 국내 최대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2’에서도 확인됐다. 지스타에는 니케를 서비스하는 레벨인피니트와 원신을 서비스하는 호요버스 부스가 마련됐다. 호요버스의 경우 삼성전자와 협업해 ‘갤럭시 원신 에디션 한정판’ 등 각종 굿즈를 선보였는데, 일부 품목은 25분만에 품절됐다. 이들 부스에는 지스타 기간 내내 관람객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18일 부산 벡스코 '지스타 2022' 레벨 인피니트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승리의 여신: 니케'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18일 부산 벡스코 '지스타 2022' 레벨 인피니트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승리의 여신: 니케'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원본보기 아이콘

"게임은 아편"…문 닫힌 중국 시장

국내에서 중국 게임사가 영향력을 넓혀가는 가운데, 국내 게임사의 중국 진출은 중단됐다. 중국 당국이 지난해부터 18세 이하 청소년의 온라인 게임 이용 시간을 제한하는 등 강력한 게임 규제 정책을 시행하면서다. 규제 당시 중국 당국은 게임을 '정신적 아편'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텐센트의 경우 이달 지난해 5월 이후 처음으로 중국 당국으로부터 게임 판호(게임 서비스 허가)를 받았다. 자국의 게임사조차 판호 발급이 하늘의 별따기가 되면서 우리나라 게임사들은 사실상 중국 진출을 포기한 상태다. 중국 당국이 우리나라를 포함한 해외 게임에 판호를 발급한 건 지난 2021년 6월 28일이 마지막이다.


중국 당국의 게임 규제가 지속되면서 중국 게임사의 한국 공략은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 내 이용자들이 자국 시장에서 눈을 돌려 한국 서버에서 게임을 즐기는 경우가 늘어나면서다. 여기에 더해 국내 게임사들이 최근 PC·콘솔 플랫폼 게임 개발에 더 높은 비중을 두고 있어,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중국 게임은 지속 성장할 전망이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제네시스, 中서 '고성능 G80 EV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하이브에 반기 든 '뉴진스의 엄마' 민희진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