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호주 대형 쇼핑몰서 개인정보 유출 사고 …과징금 인상 검토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울워스 그룹 자회사 ‘마이딜’ 220만명 개인정보 새나가
지날달 이동통신사 '옵터스' 980만명 정보 유출되기도
호주 정부 “개인정보보호법 강화 위해 노력할 것”

지난 14일(현지시간) 호주 최대 유통 그룹인 울워스 그룹의 자회사 '마이딜'에서 고객 22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14일(현지시간) 호주 최대 유통 그룹인 울워스 그룹의 자회사 '마이딜'에서 고객 22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김성욱 기자] 호주의 대형 온라인 쇼핑몰에서 고객 22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호주는 지난달에도 이동통신사 고객 980만명의 개인정보가 노출되는 일이 벌어진 바 있다.


16일(현지시간) 호주 일간지 디오스트레일리안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울워스 그룹의 자회사인 '마이딜'의 고객관리시스템에 무단 접속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고객 이름과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배송 주소, 생년월일 등의 개인정보가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딜 측은 개인정보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이메일로 이 사실을 전했다고 밝혔다.

다만 마이딜 측은 "결제 내역과 운전면허증, 비밀번호 등은 도난당하지 않았다"며 "침해와 관련된 120만명의 경우 이메일 주소만 노출됐다"고 말했다. 또 울워스 그룹의 다른 유통 채널인 '울워스'와 '에브리데이 리워드'에서는 데이터 손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 이후 숀 센버튼 마이딜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사건을 조사하면서 관계 당국과 협력할 것"이라며 "추가 피해 사항이 확인되면 고객들에게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호주 내 최대 유통 그룹인 울워스는 지난달 마이딜을 약 2억달러에 인수했으며, 현재 마이딜 지분 80%를 보유하고 있다. 피터 반 데어 메리웨 울워스 그룹 최고보안책임자(CSO)는 "울웨스 그룹의 사이버 보안 및 개인정보보호팀은 이번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마이딜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고는 앞서 호주에서 두 번째로 큰 이동통신사인 '옵터스'에서 고객 98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지 한달도 되지 않아 발생했다. 옵터스는 지난달 22일 해킹으로 고객 98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는 사실을 밝혔다. 노출된 정보에는 이름, 생년월일, 전화번호, 주소를 비롯해 여권 및 운전면허증 세부사항 등이 포함돼 있었다. 또 최근에는 호주 최대 규모의 건강보험 회사인 '메디뱅크'의 네트워크 시스템이 공격받은 사례도 있다.


거듭되는 사이버 보안 사고로 수백만명에 달하는 호주 시민들이 운전면허증과 여권을 재발급받는 등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불안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다. 호주 정부는 개인정보 유출 때 기업이 내야 하는 과징금을 유럽연합(EU) 수준으로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호주 기업은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며 "개인정보보호법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욱 기자 abc123@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뒷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