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베테랑’ 유소연 “공동 6위 점프”…린시위와 헐 ‘공동 선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유소연 어센던트 LPGA 3R 3언더파 순항
리디아 고와 부티에 1타 차 공동 3위 추격전
김아림 공동 9위, 안나린 공동 13위 포진

유소연이 어센던트 LPGA 베네피팅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3라운드 8번 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AP 연합뉴스

유소연이 어센던트 LPGA 베네피팅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3라운드 8번 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AP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장희준 기자] 유소연(32)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첫 승을 노린다.


유소연은 1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콜로니의 올드 아메리칸 골프 클럽(파71·6475야드)에서 펼쳐진 어센던트 LPGA 베네피팅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총상금 17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모리야 쭈타누깐, 아타야 티띠꾼(이상 태국)과 함께 공동 6위(8언더파 205타)다.

유소연은 1~2번 홀 연속 버디 이후 8번 홀(파4) 보기로 잠시 숨을 고른 뒤 10번 홀(파4)에서 다시 버디를 잡아냈다. 이어 13~14번 홀에서 버디와 보기를 맞바꾼 뒤 15번 홀(파4)에서 버디를 낚으면서 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유소연은 전날보다 순위를 3단계 끌어올렸다. 공동 선두(11언더파 202타)를 달리고 있는 린시위(중국), 찰리 헐(잉글랜드)과는 3타 차에 불과하다.


유소연은 “티 샷이 좋지 않았지만, 퍼팅에서 괜찮은 모습을 보였다”며 “최종 라운드에서는 둘 다 조화롭게 잘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올 시즌 1승을 기록 중인 '현대가(家) 예비 며느리'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셀린 부티에(프랑스)와 공동 3위(10언더파 203타)다. 김아림(27)은 4타를 줄이면서 공동 9위(7언더파 206타)에 자리했고, 안나린(26)은 공동 13위(6언더파 207타)에 포진했다.




장희준 기자 jun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