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불안한 증시에 얼어붙은 투심 … 바이오기업 IPO 어쩌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올해 상장 기업들 주가, 모두 공모가 밑돌아

알피바이오, 청약 경쟁률 1518대 1 흥행 성공
선바이오는 공모가 당초 기대치에 크게 못미쳐
샤페론·플라즈맵, 다음달 초·중순 잇따라 일반청약

불안한 증시에 얼어붙은 투심 … 바이오기업 IPO 어쩌나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올해 상장된 국내 바이오 벤처기업들이 공모가를 하회하는 주가를 나타내는 등 얼어붙은 투심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다양한 바이오 기업들이 여전히 기업공개(IPO)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실제 흥행에 성공하는 기업이 나타나면서 기대감이 다시 커지는 가운데 투자자들의 옥석 가리기를 통과할 기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IPO에 나섰던 주요 바이오 기업들의 최근 주가는 모두 공모가를 하회하고 있다. 그나마 루닛 이 지난주까지만 해도 공모가 3만원보다 높은 주가를 유지해 왔지만 전날 종가는 2만8450원으로 공모가 대비 5.2% 하락했다. 거의 반토막난 기업도 있다. 애드바이오텍 이 3690원으로 공모가 7000원 대비 47.3% 떨어졌고, 노을 도 5850원으로 41.5%나 하락했다. 이외에도 바이오에프디엔씨 (-29.6%), 보로노이 (-25.0%), 에이프릴바이오 (-10.3%) 등 다른 올해 IPO 기업 모두 공모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다.

알피바이오는 흥행 성공… 이어갈 수 있을까

이러한 상황에서도 알피바이오, 선바이오, 샤페론, 플라즈맵 등이 IPO에 나서고 있어 흥행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선두타자로 나선 연질캡슐 제조업체 알피바이오는 우려를 극복하고 흥행을 이끌어냈다. 수요예측 경쟁률 1556대 1을 기록하며 공모가를 희망밴드 최상단인 1만3000원으로 확정지은 데 이어 20~21일 진행된 일반 공모 청약에서도 경쟁률 1518대 1, 청약증거금 약 3조원을 기록했다.


알피바이오는 올해 상반기 매출이 6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 성장했고, 영업이익 역시 67억원으로 146%나 늘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도 14%에 이른다. 국내 연질캡슐 시장 점유율이 일반의약품 기준 51.5%에 달하는 등 강한 시장 경쟁력을 토대로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는 평가다. 다만 알피바이오의 사업 영역이 신약 개발이 주요 업역인 일반 바이오업체와는 다르다는 점에서 바이오 IPO 시장에 훈풍을 불러오기엔 이르다는 평가도 많다.


불안한 증시에 얼어붙은 투심 … 바이오기업 IPO 어쩌나 원본보기 아이콘

다음 타자로 나설 선바이오는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을 노린다. 의약품에 폴리에틸렌글리콜(PEG)를 결합하는 ‘페길레이션’ 기술을 갖고 있는 회사다. 이를 통해 약물의 잔존시간을 늘리거나 면역 반응을 억제하는 등 약물의 효능을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공모가가 1만1000원으로 당초 희망밴드였던 1만4000~1만6000원을 크게 하회하는 가운데 22일 시작된 일반 청약도 청약자가 많지 않아 흥행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신약개발 기업 샤페론은 기술특례 상장에 나선다. 주요 파이프라인으로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누겔’,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제 ‘누세린’, 특발성 폐섬유증·코로나19 치료제 ‘누세핀’을 보유하고 있다. 기존 항체 치료제를 경량화하는 나노바디 기술도 갖췄다. 희망 공모가 밴드는 8200~1만200원으로 오는 29~30일 수요예측, 다음달 6~7일 청약에 나선다.


수술기기 저온멸균 솔루션 및 임플란트 재생활성 솔루션 등 의료기기 개발사인 플라즈맵은 당초 이달 중 진행하려던 일정을 다소 미뤄 다음달 5~6일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이어 12~13일 일반 청약을 받을 예정이다. 의료용 멸균기는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인증을 받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바이오 업황 자체보다는 시장 전반이 불안하고 투자심리가 크게 얼어붙어 IPO 진행이 쉽지는 않은 상황"이라며 "다만 알피바이오가 흥행에 성공하면서 실력 있는 업체에 대해서는 아직 투심이 살아있음을 확인한 만큼 반전을 기대해볼만 하다"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