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CNN, 탈북민 출신 유튜버 '강나라' 조명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방송 통해 나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해 일상 기록"

[아시아경제 방제일 기자] 목숨을 건 탈북 뒤 한국에서 유튜브 스타로 활약하는 탈북민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4일(현지시간) CNN은 탈북자 유튜버 강나라(26)를 조명했다.


탈북자 유튜버 강나라는 1997년 함경북도 청진시에서 태어나 10대 때인 2014년 탈북했다. 그는 현재 구독자 35만명을 보유한 유튜버다. 개인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13만명이며, 샤넬과 푸마를 비롯한 여러 브랜드의 광고들도 게시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싱글 음반도 발매했다.

북한에서 자란 강나라씨는 탈북하기 전 인터넷을 사용해 본 적이 없다. 북한의 경우 스마트폰은 허용된 소수의 특권층만 사용할 수 있다. 이들조차도 엄격하게 제한된 국가의 인트라넷만 접근할 수 있다. 유튜브와 텔레그램, 인스타그램, 구글 등은 아예 접근할 수 없다.


강나라를 비롯해 지난 10년 동안 다수의 탈북민이 유튜브를 통해 자신들의 일상을 공유했다. 탈북민들의 영상들은 쉽게 접할 수 없는 '북한의 삶'을 보여주는 유일한 통로이다. 탈북민 유튜버들은 북한 사람들이 먹는 음식, 북한 사람들의 은어, 그들의 일상생활 등을 영상으로 공유하고 있다.


2010년대에 국내에서 북한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탈북자가 출연하는 방송 프로그램이 다수 방영됐다. 강 씨는 2011년 '지금 만나러 갑니다'와 201년 '모란봉 클럽'에 출연한 바 있다.

강 씨는 "방송을 하면서 미용 및 메이크업, 패션에 관심을 가졌고, 방송을 통해 나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해 일상을 기록하고자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고 밝혔다.


그는 '놀새나라TV' 채널에서 남북의 미적 기준의 차이와 북한의 생활 등을 공유한다. 인기 영상은 '탈북할 때 챙겨야 하는 물건','북한에서는 취급하지 않는 한국의 인기 음식', '북한 메이크업' 등이다.


한편 강나라 씨는 "10대, 20대 구독자층이 늘어났으면 좋겠다"며 "더 많은 젊은층이 통일과 북한에 관해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