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茶 마시기도 무섭네"…국내 수입 영국 홍차서 잇따라 '쇳가루' 검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영국 차 브랜드 3곳서 금속성 이물질 발견
기준치 4배 이상 검출…식약처, 회수 명령

"茶 마시기도 무섭네"…국내 수입 영국 홍차서 잇따라 '쇳가루' 검출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국내에 수입된 외국 유명 차 브랜드들의 홍차 제품에서 잇따라 기준치 이상의 쇳가루가 발견돼 회수 조치됐다.


28일 식약처 등에 따르면 최근 해외에서 수입된 유명 차 브랜드 3곳에서 중금속 성분이 포함된 금속 이물질이 발견됐다. 구체적으론 트와이닝스와 테틀리, 아마드 티 등 3개 브랜드 제품에서 쇳가루 형태의 이물질이 나왔다. 모두 영국산 유명 홍차 브랜드다. 국내에선 고급 호텔 뷔페 등에서도 자주 사용하는 제품이다.

트와이닝스에선 얼그레이 티 제품에서 이물질이 나왔고 테틀리는 얼그레이 티, 블랙티 제품, 아마드에선 페퍼민트 레몬 티 제품에서 비슷한 종류의 쇳가루가 검출됐다. 국내 기준 금속성 이물은 1㎏ 당 10㎎ 미만으로 들어있어야 하는데 해당 제품들에선 적게는 35.8㎎에서 많게는 41.1㎎까지 4배 이상 이물질이 검출됐다. 찻잎 분쇄 과정 중 이를 압착하는 공정에서 발생한 쇳가루가 티백에서 검출된 것으로 식약처는 판단하고 있다. 식약처는 제조사를 통해 이 같은 공정이 있었던 사실도 확인했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에 대한 회수명령을 내리고 제품을 모두 회수하고 있다. 이번에 이물질이 검출된 제품 외에 이전에 수입된 같은 제품도 이물질 검출 여부를 조사 중이다. 아울러 해당 제품을 수입하는 수입사에도 시정명령을 내렸다. 백화점들도 해당 제품을 판매 중지하거나 회수 조치했다. 마찬가지로 이를 판매하는 CJ올리브영 등 일반 매장에서도 제품 판매가 중지됐다. 반면 일부 온라인 몰이나 중고시장에선 여전히 해당 제품이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