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성수기 앞두고 항구에 묶인 컨테이너들…물류난 여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코로나19로 시작된 물류난이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일반적인 물류 성수기인 6월을 앞두고 컨테이너 확보부터 항구에서 이를 운반하는 수단을 찾아내는 것까지 난관에 부딪히며 공급망 혼란이 지속되고 있다고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일반적으로 물류 성수기는 개학과 연말 연휴가 있는 하반기를 앞둔 6월 말부터 시작된다. WSJ는 지난해 수급 부족 사태를 겪었던 업체들이 올해 5월 중순부터 주문을 넣기 시작하면서 물류난이 일찍 시작됐다고 전했다.

로스앤젤레스(LA) 항구의 게네 게로카 이사는 "수입업자들이 제 때에만 물류를 가지고 오는 것이 아니라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물건을 가져와 더 많은 박스들이 항구에 쌓여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상하이가 두달여만에 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를 해제, 물품들을 가져가게 되면서 더 많은 물품을 감당해야할 것으로 봤다.


선박 운영사와 브로커들은 올해 초 사용 가능한 컨테이너의 수가 5050만개 가량으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에 비해 800만개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서서히 사그라들면서 월마트, 아마존 등 미국 내 소매업체들의 아시아 제품 수입 수요가 급증했다고 WSJ는 전했다. 보통 중국에서 미국으로 제품이 넘어오기까지 운송 기간은 45일 정도 걸렸는데 현재는 100일이 넘게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덴마크 컨설팅업체 베스푸치 매리타임의 라스 옌슨 최고경영자(CEO)는 "수출 항구인 상하이에서는 짐을 싣느라 선박들이 오래 머물고, 수입 항구인 LA에서는 컨테이너를 내릴 곳이 없어 선박들이 정박하고 있다"면서 "컨테이너가 많이 추가됐지만 공급망이 느리게 돌아가는 것을 모두 해결해줄 순 없었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국내이슈

  •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기아 EV6, 독일 전기차 비교평가서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