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기부, ‘상생협력 생태계 확산전략’ 발표…“자상한기업 2.0 추진”

최종수정 2021.08.05 12:00 기사입력 2021.08.05 12:00

댓글쓰기

4대 추진전략·12개 세부과제로 구성…‘자상한 기업 2.0 추진’ 등
지난해 상생기금 2572억원…상생결제액은 119조8000억원
“대기업들이 많은 노력 기울여…관계부처 협력해 신속히 추진할 것”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5일 세종에 위치한 중소벤처기업부 브리핑룸에서 '상생협력 생태계 확산 전략'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중소벤처기업부]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5일 세종에 위치한 중소벤처기업부 브리핑룸에서 '상생협력 생태계 확산 전략'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중소벤처기업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5일 관계부처와 함께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한 '상생협력 생태계 확산 전략'을 발표했다.


앞서 정부는 '더불어 발전하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국정과제로 채택하고 관계부처 합동으로 두 차례 관련 대책을 시행했다. 그 결과 대기업 등이 기존에 거래하지 않던 기업이나 소상공인과 자발적으로 상생협력을 하는 사례가 늘어났다. 하지만 상생협력을 더 확산하기 위해서는 정책을 보완할 필요가 있었다는 게 중기부의 설명이다. 비대면 ·디지털경제 전환 가속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산 등 기업환경 변화는 또 다른 배경이다.

정부는 기존 정책의 미흡한 점을 보완하고 기업환경 변화를 반영해 상생협력 생태계 확산 전략을 마련했다. 이번 대책은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상생협력 ▲상생협력 온기 확산 ▲공정한 거래관계 정착 ▲상생협력 추진기반 확충 등 4대 추진전략으로 구성됐다. 세부과제는 ▲자상한 기업 2.0 추진 ▲ESG·디지털 전환 등 정책환경 변화 대응 ▲대·중소 격차 해소 노력 강화 등 12개로 구성됐다.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상생협력 생태계 확산 전략'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중소벤처기업부]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상생협력 생태계 확산 전략'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중소벤처기업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구체적으로 보면 중기부는 세부과제인 '자상한 기업 2.0 추진'을 통해 2023년까지 자상한 기업을 50곳으로 확대해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한다. '대·중소 격차 해소 노력 강화'를 통해서는 임금·복지 등 격차 해소를 위해 협력이익공유제, 성과공유제를 확산할 계획이다. 대기업이 지원하는 협업형 내일채움공제, 공동 근로복지기금도 확대한다.


또한 '상생협력을 통한 판로 확대'를 통해 공공조달 상생협력 제품을 2023년까지 250개 제품으로 늘린다. 기존 물품·건설 분야에 한정됐던 공공조달 상생협력 물품을 서비스 분야로 확대하고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는 상생협력 인증마크 제품을 등록한다.

한편 상생협력기금 출연과 상생결제는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중기부에 따르면 상생기금은 2016년 1500억원에서 지난해 2572억원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상생결제액은 66조7000억원에서 119조8000억원으로 늘었다. 납품대금의 현금 결제 비율도 2018년 62.5%에서 지난해 83.7%로 21.2%포인트 증가하는 등 거래관행도 개선됐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대기업들이 그동안 상생협력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특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강 차관은 "이번 대책에 포함된 과제들은 관계부처와 협력해 신속히 추진하겠다"면서 "법률 개정과 관련된 부분은 이미 발의된 것은 연내에, 새로 법안 발의가 필요한 것은 내년 상반기까지 개정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