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비트코인 지금] SEC 위원장도 강력 규제 시사…4400만원대 머물러

최종수정 2021.08.04 15:29 기사입력 2021.08.04 15:29

댓글쓰기

비트코인 ETF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아
SEC 위원장의 규제 시사 발언보다 증세가 더 위협적인 요인이란 지적도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대표 가상화폐(암호화폐) 비트코인이 4400만원대에 머물렀다. 최근 들어 미국 정치권에서 연일 가상화폐 시장 규제를 강조하는 가운데 게리 겐슬러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도 규제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4일 오후 3시28분 기준 비트코인은 전날 대비 1.33% 하락한 4437만원을 기록했다. 지난 1일 4947만원까지 올랐지만 이후 연일 하락세다.

겐슬러 위원장의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규제 시사 발언이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3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겐슬러 위원장은 애스펀 안보포럼에서 “몇몇 가상화폐 관련 규정은 잘 만들어졌지만 여전히 규제 공백이 있다”며 “지금 가상화폐 시장은 과거 서부시대처럼 투자자들을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SEC의 권한을 최대한 발휘해 가상화폐 시장을 감독할 것이며 그러기 위해선 의회로부터 추가 승인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날 그는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최근 미 정치권은 가상화폐 시장의 규제 필요성을 연일 지적하고 있다. 민주당 소속의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출발점이었다. 지난달 27일 그는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가상화폐 수요가 늘어나면서 투자자들과 기존 금융시스템이 위험에 빠지고 있다”며 “미 금융안정감독위원회(FSOC)가 신속하게 규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민주당 소속 돈 베이어 하원의원은 SEC엔 가상화폐 관련 증권, 미 상품거래위원회(CFTC)엔 가상화폐 규제 책임을 물리는 법안을 발의했다. 또한 법안엔 재무부가 스테이블코인을 금지·허가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스테이블코인이란 법정화폐와 가치가 연동돼 비교적 안정적인 가상화폐를 의미한다.


한편 SEC의 규제보다 증세가 가상화폐 시장을 위협하는 단기적 요인이란 지적도 나왔다. 앞서 지난 1일 미 상원은 1조2000억달러(약 1372조5600억원)에 달하는 인프라 투자안의 재원을 조달하기 위해 가상화폐 관련 세금을 인상하는 데 합의했다. 과세를 통해 조달할 수 있는 재원은 280억달러가량이다. 이에 대해 3일 미 투자전문매체 배런스는 “인프라 법안에 따르면 가상화폐 채굴업체까지 확대해석이 가능한 ‘브로커(분산형 및 P2P거래소)’가 증세 대상에 포함됐다”며 “겐슬러 위원장의 압박보다 인프라 투자안이 가상화폐 업계에 더 위협적”이라고 주장했다. 공화당 소속의 팻 투미 상원의원은 이 법안의 과세 대상을 더욱 명확하게 만들기 위해 개정안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