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철완 전 금호석화 상무, 세 누나에 주식 930억원 증여

최종수정 2021.08.03 19:00 기사입력 2021.08.03 19:00

댓글쓰기

박철완 전 금호석유화학 상무/문호남 기자 munonam@

박철완 전 금호석유화학 상무/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금호석유화학에서 삼촌인 박찬구 회장을 상대로 경영권 분쟁을 일으켰던 박철완 전 상무가 세 누나에게 약 930억원을 증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박 전 상무는 박은형, 박은경, 박은혜 씨 등 세 누나에게 각각 금호석유화학 주식 15만2400주를 증여했다. 주당 매매단가는 20만3500원으로 한 사람당 약 310억원에 달한다.

증여 이후 박철완 전 상무의 보유 주식 수는 기존 305만5332주에서 259만9132주로, 지분율은 9.13%에서 7.76%로 감소했다. 주식 증여 이후에도 박 전 상무는 금호석유화학 개인 최대주주로 남는다. 현재 박찬구 회장의 장남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부사장이 지분 6.52%를 보유하고 있고, 박찬구 회장의 지분은 6.09%다.


박 전 상무는 올해 초 삼촌인 박찬구 회장과 특수관계를 해소한다고 선언한 뒤 경영권 분쟁을 시작했으나 3월 정기 주주총회 표 대결에서 박찬구 회장 측이 승리했다. 이후 박 전 상무는 '회사에 대한 충실 의무 위반'으로 해임됐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