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3중고 시름하는 전세시장…신규 분양단지 ‘다산역 데시앙’ 이목 집중

최종수정 2021.08.03 16:13 기사입력 2021.08.03 16:13

댓글쓰기

3중고 시름하는 전세시장…신규 분양단지 ‘다산역 데시앙’ 이목 집중
썝蹂몃낫湲 븘씠肄

임대차 3법 시행으로 인한 전세가 폭등이 예상되는 가운데, 수도권 대규모 주거 시설이 밀집되어 있는 지역의 신규분양단지로 수요자들의 선회가 예상된다. 이와 함께 태영건실이 시공하는 ‘다산역 데시앙’이 수요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부동산 114 자료에 따르면 올해(1~6월) 전국의 전세거래량은 18만6,77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5만8,895건)과 비교해 38.61%의 전세거래량 감소율을 보였다.

여기에 주거지가 밀집되어 있는 신도시들의 경우 전세물량 감소로 인한 전세의 가파른 상승이 이어졌다. 올해 상반기 전국 아파트 3.3㎡당 전세가는 약 6.7%(1089만→1162만원)의 상승률을 기록했는데, 같은 기간 운정신도시 10.55%(967만→1069만원), 평촌신도시 9.45%(1513만→1656만원), 중동신도시 8.51%(1069만→1160만원) 등 신도시들의 전세가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평균 전세가뿐만 아니라 갱신권 행사에 따라 억대에 달하는 전세가 차이도 나타나고 있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다산신도시에 위치한 ‘힐스테이트 다산’ 전용 84㎡는 지난 1월 6억2,000만원에 신규 전세계약이 이루어졌다. 반면 같은 날 신고된 갱신권 행사에 따른 계약은 3억1,500만원으로 동일단지 동일면적형 임에도 3억500만원에 달하는 전세가 차이를 보였다.


이에 전세시장이 가격상승, 거래량 감소, 임대차 3법으로 인한 가격차이 등 3중고를 겪으며, 주거밀집지역인 다산신도시에 공급되는 ‘다산역 데시앙’으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다산역 데시앙’은 지하 5층~지상 15층 1개동 규모로 전용면적 36~84㎡로 구성된 주거형 오피스텔 531실과, 상업시설로 구성되는 다산역세권 내 최대규모 주거복합 단지다.


‘다산역 데시앙’은 2023년 9월 개통 예정인 8호선 다산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있어, 잠실역까지 환승 없이 20분대에 이동이 가능하고, GTX-B노선 개통 시 별내역을 통해 서울역까지 10분대에 이동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단지 앞 다산중앙로를 이용해 북부간선도로, 수도권제1외곽순환도로, 세종포천고속도로 등 빠르게 다양한 도로교통망 이용이 가능하다


전국 6번째 규모를 자랑하는 정약용 도서관을 비롯해, 남양주시청 제2청사, 의정부지방법원 남양주지원(예정) 등 법조행정타운이 단지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


총 531실로 건립되는 ‘다산역 데시앙’은 주거선호도 높은 전용면적 36~84㎡ 상품으로 구성된다. 이 중 2룸 이상이 83% 이상으로 다산신도시 내 절대적으로 부족한 중소형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상품이다.


반경 500m 내에는 학부모 선호도가 높은 다산 초·중·고가 위치하고 있어 자녀들이 안전하게 도보통학이 가능하며, ‘다산역 데시앙’이 위치한 중심상업지역을 중심으로 다수의 학원시설이 조성되어 있다.


최봉석 기자 mail0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