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반도건설, 현장 근로자 폭염 관리…"혹서기 대비용품 지급"

최종수정 2021.07.30 14:03 기사입력 2021.07.30 14:03

댓글쓰기

(왼쪽)반도건설 현장소장과 직원들이 무더위에 지친 근로자들에게 아이스크림과 얼음물을 나눠주고 있다. (제공=반도건설)

(왼쪽)반도건설 현장소장과 직원들이 무더위에 지친 근로자들에게 아이스크림과 얼음물을 나눠주고 있다. (제공=반도건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반도건설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과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현장 근로자의 안전과 사기증진을 위해 지원에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올해 초 선포한 ESG 경영실천의 일환이다. 반도건설은 현장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아이스조끼, 햇빛가리개 등 혹서기 대비 용품을 지급하고 근로자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그늘과 휴식공간을 추가 확보했다. 현장 곳곳에 제빙기와 얼음물 비치를 늘리고 삼계탕과 수박, 아이스크림 등을 제공하고 있다.

현장관리자를 통해 온열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수시로 근로자 건강상태와 휴식여부를 점검해 작업시간과 업무강도도 조정에도 나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강화된 방역대책도 시행 중이다. 작업 간 마스크 착용은 물론 휴식시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 각 현장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출입인원을 관리하고 있고, 1일 1회 방역소독도 실시 중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와 무더위로 지친 직원들을 위해 특별상여금과 여름휴가비를 지급한다.

박현일 대표는 "폭염과 코로나19로 현장 근로자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안전수칙에 준해 가용한 방안을 모두 강구해 근로환경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