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임실군, 42억원 투입 ‘임실천 경관개선사업’ 박차

최종수정 2021.07.29 13:48 기사입력 2021.07.29 13:48

댓글쓰기

임실군, 42억원 투입 ‘임실천 경관개선사업’ 박차
썝蹂몃낫湲 븘씠肄


[임실=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전북 임실군의 대표 하천인 임실천의 천변길이 주민들의 힐링 아지트로 각광받고 있다.


29일 군에 따르면 임실천 경관개선사업은 지난 2019년 국토부 지역수요맞춤지원 공모사업으로 선정되면서 42억원을 투입, 현재 마무리 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 사업을 통해 군은 확장형 인도교(L=450m)를 설치한 데 이어 열주등 38개소와 데크감성조명 175개소, 산책보안등 82개소, 고보조명 26개소 등 야간 경관조명을 조성했다.


임실읍 중심가에 있는 임실천은 야간경관조명 덕에 어두운 밤에도 화려한 불을 밝히고 있다.


군은 치즈와 왜가리를 테마로 하는 스토리보드 제작을 통해 천변 인접 저지대 주택의 사생활 보호를 위한 담장 겸 가림벽을 설치,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특히 임실 천변의 사계절 꽃피는 경관을 제공하기 위해 임실교부터 수정교까지 약 1.1㎞ 구간 천변 호안 지역에 산책로를 조성했다.


주변에는 교목과 관목, 단년생 및 다년생 초화류를 다층적으로 식재해 관리하고 있다.


최근에는 수정교부터 임실교까지 이어지는 임실 천변에 관상용 꽃양귀비가 활짝 피어 붉은 물결로 화려한 장관을 이루며 주민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언론과 SNS 등을 통해 소개된 임실 천변 양귀비꽃 장관을 보기 위해 전국에서 사진작가들이 찾아 촬영을 하는 등의 인기를 끌기도 했다.


군은 임실천 경관조성사업으로 임실천 주변 음식점과 카페 등 상권 전반에 걸쳐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심민 군수는 “전주시민에게 전주 천변이 있다면 임실군민에게는 임실 천변이 있다”며 “천변을 따라 다채롭고 색다른 야간경관조명과 꽃길이 조성돼 주민들이 많이들 좋아하셔서 사업추진에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임실=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sd248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