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TX조선해양, '케이조선'으로 새출발…채권단 관리 종료

최종수정 2021.07.27 20:20 기사입력 2021.07.27 20:20

댓글쓰기

장윤근 대표이사 유임

중견 조선업체 STX조선해양은 27일 채권단 관리를 벗어나 회사명을 케이조선으로 바꾸고 새롭게 출발했다고 밝혔다.


채권단 대표 산업은행은 이날 채권단 자율협약 종결을 케이조선에 공식 통보했다. 최대주주는 케이조선에 2500억원을 투자한 '유암코-케이에이치아이 컨소시엄'이다.

이 회사는 2013년 경영 위기로 채권단 자율협약에 들어간 후 8년 만에 경영권을 되찾게 됐다.


채권단 자율협약 종료와 함께 임원진 인사도 이뤄졌다. 채권단 자율협약 체제에서 회사를 이끈 장윤근 대표는 유임됐다. 장 대표는 "새로운 독립회사 케이조선으로 경쟁력을 키우고 더 많은 수주, 더 높은 생산성을 목표로 새롭게 출발하자"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