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반외국제재법 동원 美 첫 제재‥한국계 인사도 포함

최종수정 2021.07.24 06:52 기사입력 2021.07.24 06:29

댓글쓰기

윌버 로스 전 미 상무장관 등 제재
한국계 추정 김도윤씨도 대상
셔먼 국무부 부장관 방중 앞두고 갈등 확산
중 "내정간섭"에 백악관 "굴하지 않겠다"

윌버 로스 전 미 상무부 장관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윌버 로스 전 미 상무부 장관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중국 정부가 반(反)외국 제재법을 처음 발동해 미국에 대한 맞제재에 나섰다.


중국 외교부는 23일(현지시간) 윌버 로스 전 미국 상무장관과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 및 홍콩 민주주의위원회(HKDC) 등의 관련 인사 등 6명과 1개 기관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로스 전 상무부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 미중 무역 갈등의 선두에서 중국 견제에 나섰던 인사다.


제재 대상에는 한국계로 추정되는 워싱턴DC 소재 국제민주연구소(NDI) 소속 김도윤씨도 포함돼 눈길을 끌고 있다. 워싱턴 소식통에 따르면 김 씨는 이 단체 소속으로 홍콩 민주화 시위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외국 제재법은 중국이 서방의 제재 압박에 대응 차원에서 지난 6월 마련한 것으로 이 법이 적용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이 최근 신장 지역 및 홍콩과 관련한 제재와 자국 기업에 대한 경고를 연이어 내놓자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외교부는 성명에서 "미국 측은 이른바 홍콩 기업경보라는 것을 만들어내 홍콩의 기업환경을 근거 없이 더럽히고 불법적으로 홍콩 내 중국 당국자들을 제재했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런 조치들은 국제관계의 근본원칙과 국제법을 침해하는 것이며 중국의 내정에 심각하게 간섭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이런 (중국의 제재) 조치에 굴하지 않을 것이며 중국에 부과한 모든 제재를 이행할 것이다"라고 일축했다.


중국은 25∼26일 예정된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의 방문을 이틀 앞두고 전격적으로 제재 카드를 꺼내 들었다. 양국 긴장을 키우며 미국과의 협상 과정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셈이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인사인 로스 장관을 대상으로 지목한 점은 협상의 여지도 남아있다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포착된다.


중국은 1월 21일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을 겨냥해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 국무장관 등 트럼프 전 행정부 인사 28명에 대한 제재를 부과한 바 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