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35년 된 도곡동 개포럭키, 28층·186가구로 재건축

최종수정 2021.07.23 09:19 기사입력 2021.07.23 09:19

댓글쓰기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 수권소위 열어 수정가결

강남구 도곡동 개포럭키아파트 위치도. (제공=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개포럭키아파트 위치도. (제공=서울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서울 강남구 개포럭키아파트가 소규모 재건축 사업을 통해 최고 28층, 186가구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22일 제7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개최하고 개포택지개발지구 내 개포럭키아파트 세부개발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3일 밝혔다.

강남구 도곡동 462번지에 위치한 개포럭키아파트는 1986년에 지어졌으며 현재 2개동, 최고 8층, 129가구로 이뤄진 소규모 중층단지다. 단지 규모는 작지만 지하철 3호선 매봉역 바로 앞의 단지인데다 길건너에 타워팰리스·도곡렉슬 등이 위치해 있어 알짜 입지를 갖춘 곳으로 평가받는다.


단지는 이번 계획 결정으로 건폐율 50% 이하, 용적률 310.53% 이하를 적용받아 최고 28층 이하, 총 186가구로 탈바꿈하게 된다. 새 아파트에는 공공임대주택 19가구가 포함된다.


서울시는 '역세권 주택 및 공공임대주택 건립 관련 운영기준'에 따라 커뮤니티 지원시설과 친환경 건축물·공공임대주택 등을 도입, 공공성을 확보하는 계획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기준이 소규모 재건축 사업에서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역 주민의 주거환경 개선과 주택공급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