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트럼프, 대통령 재임 4년간 2조7000억원 벌어

최종수정 2021.07.20 09:41 기사입력 2021.07.20 09:41

댓글쓰기

[사진 제공= AP연합뉴스]

[사진 제공= 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 4년간 24억달러(약 2조7648억원) 수익을 올렸다고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포브스는 증권거래위원회(SEC) 제출 보고서 등을 분석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7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골프클럽에서 9억4000만달러, 상업용 부동산에서 7억8100만달러, 호텔과 라이센싱 사업에서 4억6600만달러 등을 벌었다고 전했다.

트럼프는 대통령 당선 전 대통령으로서 받는 연봉 40만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밝혔고 실제 연봉 대부분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재임 4년간 보유하고 있던 자산에서 연봉을 포기해도 될 정도로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


골프클럽은 4년간 9억4000만달러를 벌어줬다. 가장 '효자'는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내셔널 도럴 골프클럽'으로 2억7000만달러 수익을 냈다. 트럼프가 퇴임 후 머무는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와 올여름을 보내고 있는 뉴저지 내셔널 골프클럽은 수익이 각각 9000만달러, 6000만달러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부동산업자 출신답게 건물로도 꽤 수익을 냈다.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주 뉴욕시 6번가의 사무건물 등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분을 보유한 상업용 부동산에서는 4년간 7억8100만달러 수익이 발생했다.


호텔과 라이센싱 사업은 4년간 4억6600만달러 수익을 냈다. 이 부문 연간수익은 2017년엔 1억달러를 넘었으나 지난해에는 5000만달러로 내려앉았다.


그 외 트럼프는 재임 중 자산 매각으로 1억1800만달러 이익을 냈다. 또 기타 수익은 1억1100만달러로 추산됐다.


포브스는 코로나19가 유행하지 않았다면 트럼프 전 대통령 수익이 더 많았을 것이라면서 2017~2019년 연평균 수익이 6억5000만달러였는데 지난해 연간 수익은 4억5000만달러였다고 전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