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점주, 죽음으로 몰고 간 이것은?"…'튀김 환불' 퀴즈로 낸 KBS '뭇매'

최종수정 2021.06.23 20:47 기사입력 2021.06.23 20:19

댓글쓰기

'새우튀김 갑질 사망'사건과 관련한 퀴즈를 내 논란을 빚은 KBS 황정민의 뮤직쇼. 사진=KBS 홈페이지 캡처

'새우튀김 갑질 사망'사건과 관련한 퀴즈를 내 논란을 빚은 KBS 황정민의 뮤직쇼. 사진=KBS 홈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새우튀김 한 개를 환불해달라고 요구하는 고객에 시달리던 50대 점주가 뇌출혈로 쓰러져 사망한 가운데, 이를 한 KBS 라디오 프로그램이 사연 퀴즈로 내 논란을 빚었다.


KBS 라디오 '황정민의 뮤직쇼' 진행자인 황정민 아나운서는 22일 방송에서 "이것 1개의 환불 다툼에서 시작된 싸움이 분식집 주인을 죽음으로 몰고 가 공분을 사고 있다"며 "다음 중 이것은?"이라고 퀴즈를 냈다. 그가 보기로 제시한 것은 삶은 달걀과 새우튀김, 순대염통이었다.

황 아나운서는 퀴즈 정답을 공개한 후 "퀴즈로 내도 되는 사안인가 많이 망설였다"며 "이렇게 퀴즈를 통해서라도 많은 분이 이 내용을 알고 관심을 가져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함께 풀어봤다"고 그 취지를 전했다.


이날 KBS 시청자권익센터 홈페이지에는 KBS 라디오 프로그램 '황정민의 뮤직쇼'의 퀴즈 코너에 나왔던 문제가 불편하다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화장품 선물세트를 걸고 객관식 문제를 맞힌 청취자에게 선물을 주는 퀴즈"라면서 "처음 이 퀴즈를 듣고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의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는 명분하에 이 슬프고도 아픈 소식을 퀴즈의 한 소재로 사용한다? 많은 사람들이 상품을 타기 위해 이 문제를 맞히는 게 과연 국민의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는 취지에 맞는지 저는 도무지 모르겠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문제를 내는 것이 고민이었다고 말했는데, 그렇게 신중하게 고민했다면 문제를 내지 말았어야 했다"며 "유가족에게 대못을 박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 이 글을 남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나는 음악과 웃음이 넘치는 프로그램에서 더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차라리 이 소식을 전하며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하는 것이 청취자들에게 큰 울림을 주지 않았을까"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KBS 측은 23일 공식입장을 통해 "선한 의도로 시작을 했지만, 그 때문에 불편을 느낀 분들이 계시면 당연히 사죄드려야 한다”며 “세심하게 살피지 못해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황정민 아나운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방송된 '황정민의 뮤직쇼' 오프닝에서 "어제 방송 중 퀴즈와 관련해서 깊은 사과드린다. 보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함께 생각해보고자 하는 마음이었지만 여러 가지 면에서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며 "신중하지 못했다는 지적 마음 깊이 받아들이고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