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임미란 광주시의원 "칠석고싸움놀이, 유네스코에 등재해야"

최종수정 2021.06.23 15:32 기사입력 2021.06.23 15:32

댓글쓰기

임미란 광주시의원 "칠석고싸움놀이, 유네스코에 등재해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광주지역 대표 민속놀이인‘광주칠석고싸움놀이’를 유네스코에 등재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임미란 광주광역시의원(더불어민주당 남구 제3선거구)이 23일 ‘(사)광주칠석고싸움놀이보존회(회장 이임연)’가 주최한 심포지엄에서 “지역을 넘어서 시대와 공간을 초월한 대한민국 대표 대동한마당 민속놀이인 광주칠석고싸움놀이를 유네스코 등재 추진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임 의원은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로드맵으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분야 등재를 위해 구체적인 실행 전략과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며 “또 실무를 전담하는‘(가칭)광주칠석고싸움놀이 유네스코 등재 추진위원회’를 광주시, 남구, 민간단체 등을 통해 총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칠석고싸움놀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등재 기대효과로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유네스코의 지원 ▲국제적 차원에서의 정보 및 경험 교환 지원 ▲무형유산 보전의 다양한 측면과 관련된 연구전문가 및 활동가 지원 ▲필요한 인력에 대한 훈련 및 규범마련 지원 ▲보호를 위한 재정 및 기술 지원 등을 꼽을 수 있다는 게 임 의원의 설명이다.


한편 이번‘코로나19 이후 고싸움놀이의 전승과 축제 활성화 방향’ 심포지엄은 고싸움놀이보존회 기획자문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용연 서영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표인주 전남대 인문대학장, 김하림 조선대교수, 박종찬 광주대교수의 주제발표로 진행 되었다.

임 의원을 비롯해 한양명 안동대 교수와 김준영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 변지현 문화재청 무형문화재과장, 김지원 광주문화재단 본부장, 차재웅 충장축제 총감독, 이승철 광주MBC 국장, 박진현 광주일보 기자, 김재철 광주전남연구원 수석연구원 등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한편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나라 인류무형문화유산은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 판소리, 강강술래, 강릉단오제, 연등회 등 21개 국가무형문화재가 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