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르포]“안사면 바보”… 현금청산 고삐풀린 증산4·수색14, ‘투기수요 먹잇감’ 됐다

최종수정 2021.06.23 13:59 기사입력 2021.06.23 11:19

댓글쓰기

주택 현금청산 기준일 2월서 이달 말로 늦춰져
증산4·수색14 등 주요 후보지 매수세 몰려
원주민들 “정부가 투기 조장”

[르포]“안사면 바보”… 현금청산 고삐풀린 증산4·수색14, ‘투기수요 먹잇감’ 됐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지금 매매하지 않으면 바보죠. 사실상 정부가 사라고 알려준 거나 다름없으니까요.”(서울 은평구 증산동 주민 A씨)


21일 오후 방문한 서울 은평구 증산동 일대 증산4구역.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 1차 후보지인 이 일대 중개업소들마다 찾아오는 손님들로 분주한 모습이었다. 주민 여럿이 모여 앉아 부동산 매매와 관련된 서류 작성에 열중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밀려드는 매매 문의 전화를 받느라 분주하던 증산동 A공인중개사사무소(공인) 관계자는 기자에게 “바쁘니 매매 관련 업무가 아니면 나가달라”며 인터뷰 요청에 손사래를 쳤다.


[르포]“안사면 바보”… 현금청산 고삐풀린 증산4·수색14, ‘투기수요 먹잇감’ 됐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막차 우선공급권 받자” 몰리는 투자수요

2·4공급대책의 핵심방안인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의 주택 현금청산 기준일이 지난 2월 5일에서 사실상 이달 말로 늦춰지면서 증산4구역 등 주요 후보지 일대에서는 매수세가 몰리는 모습이다. 관련 법안들이 국회를 통과하기 전 열흘 남짓 동안 집을 매입해 이전등기까지 마무리하면 아파트 우선공급권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날 방문한 증산역 인근 중개업소 8곳 중 7곳이 구역내 주택 매매를 진행중이라고 전했다. 이 지역 B공인은 “지난 16일에 발표가 나자마자 눈치 빠른 투자자들의 문의 전화가 쏟아지기 시작했다”며 “현재 우리 사무실에서 진행하고 있는 거래만 해도 10건 가까이 된다”고 말했다.


수요가 몰리면서 지분 가격도 급등중이다. C공인 관계자는 “개발 기대감이 높아지며 가격도 크게 올랐다”면서 “평수에 상관없이 입주권을 받을 수 있다보니 기존에 1억 초반대였던 10평 남짓 주택이 5억~6억원에 거래되고 있다”고 전했다. 증산4구역은 지난 3월 정부가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 1차 후보지로 선정한 뒤 불과 한 달 만에 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 3분의 2 이상 동의율을 동의율을 확보하며 후보지 가운데 가장 빠른 사업 진척을 보이고 있는 곳이다.

비슷한 시기 주민 동의율 3분의 2이상을 확보한 인근 수색 14구역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이 지역 D공인 대표는 “발표 이후 수 십 명이 넘는 집주인들이 매물을 팔겠다고 전화가 왔다”며 “그만큼 매수하려는 이들도 많아 현재 거래 가능한 물건이 동이 난 상태”라고 전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23일까지 증산4구역에서 체결된 주택 거래는 총 21건이었다. 같은 기간 수색14구역도 총 16건의 거래가 이뤄졌다. 아직 신고가 이뤄지지 않은 매매계약을 고려하면 거래건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원주민들, "사실상 정부가 투기 조장

반면 대부분의 주민들은 이번 조치에 불만을 표시했다. 새로운 주택소유자, 즉 조합원이 늘수록 기대수익이 줄기 때문이다. 기존 다주택자들은 집을 여러 채 갖고 있어도 입주권은 한 개만 나온다. 그러나 지금처럼 다주택자들이 보유한 집이 각각 다른 명의로 넘어가면 개발 이후 나눠줘야 하는 입주권이 늘어나는 구조다. 일반분양으로 인한 이익금은 주민 수에 비례해 분배되기 때문에, 사실상 기존 주민들에게 돌아갈 이익이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증산동에서 8년 넘게 거주하고 있다는 주민 B씨는 “이전부터 집을 갖고 있던 주민들에게만 입주권이 돌아가야 정당한 것 아니냐”면서 “이미 투기꾼들이 전부 집을 샀는데 이후에 현금청산 기준일을 정하는 게 대체 소용이냐”며 분노했다.


송승현 도시와 경제 대표는 “본의회 통과 시점으로 입주권 기준일을 늦춘다고 했지만 얼마든지 입법과정이 길어질 수도 있고 계약도 단기간에 이뤄질 수 있다”며 “이런 부분을 간과하고 사전에 충분한 검토를 거치지 않아 투기수요의 유입이 이뤄진 것 같아 아쉽다”라고 말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