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크레딧스위스, "코로나19 경기침체에도 지난해 백만장자 520만명 증가"

최종수정 2021.06.23 07:13 기사입력 2021.06.23 07:13

댓글쓰기

"백만장자, 전세계 성인인구 1% 처음 넘어서"
"자산가격 폭등영향...실제 소득은 줄어들었을 수 있어"

[자료출처=크레딧스위스 2021 글로벌 자산보고서]

[자료출처=크레딧스위스 2021 글로벌 자산보고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국제투자은행인 크레딧스위스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자산가격 폭등현상과 달러가치 급락 등의 여파로 전세계 100만달러(약 11억원) 이상 자산을 보유한 소위 '백만장자'의 수가 500만명 이상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로인해 전세계 성인인구 대비 백만장자 비율은 처음으로 1%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간) 크레딧스위스는 이날 발표한 '2021 글로벌 자산보고서(The Global wealth report 2020)'를 통해 지난해 전세계에서 100만달러 이상 자산을 보유한 백만장자가 전년대비 520만명 증가한 5610만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세계 성인인구 대비 1.1% 비율로 백만장자 비율이 1%를 넘어선 것은 처음이라고 크레딧스위스는 강조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방역 및 봉쇄조치로 극심한 경기침체가 나타났음에도 자산가격 폭등이 백만장자 증가와 연결됐다고 크레딧스위스는 분석했다. 해당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앤서니 쇼록스 크레딧스위스 컨설턴트는 "2020년 전세계적인 자산증가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문제와 완전히 괴리된 것으로 보인다"며 "전염병은 글로벌 시장에 단기적으로 급격한 영향을 끼쳤으나 지난 6월 말부터 자산가격이 급격하게 폭등하면서 상황이 역전됐다"고 설명했다.


크레딧스위스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자산가치는 전년대비 7.4% 늘어난 418조3000억달러로 추산되며, 현재 자산가격 상승세가 계속 이어질 경우 2025년까지 583조달러까지 급등할 것으로 전망된다. 백만장자의 숫자도 지금보다 2800만명 정도 추가돼 8400만명 이상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크레딧스위스는 내다봤다.


전세계 지역별 부의 불균형 또한 갈수록 심화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크레딧스위스에 따르면 지난해 북미지역에서는 약 12조4000억달러 규모로 자산이 늘어났다. 유럽은 9조2000억달러, 중국도 4조2000억달러가 증가하는 등 주로 주요 경제 대국들 중심으로 증가했다. 이에 비해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진 인도의 경우에는 전년대비 자산규모가 4.4% 감소하는 등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고 크레딧스위스는 지적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