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민주당, 경선 연기 여부 의원총회 열어서 논의…극한 대립 불보듯

최종수정 2021.06.20 23:04 기사입력 2021.06.20 23: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경선 연기 여부를 오는 22일 결정키로 했다. 20일 비공개 최고위원 회의를 통해 논의했으나 결론내리지 않고, 전체 의원들을 모아놓고 토론을 거치겠다는 것이다. 지도부 차원에서 결정하지 못하고 전체 의원들이 모여 토론을 벌이는 것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입장에서는 달가울 리 없고, 이 지사 측 의원들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0일 최고위원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 대선 경선 일정과 관련해 지난 18일 의원 66명이 요구한 의원총회 개최 요구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면서 "그 결과로 오는 22일 오전에 의총을 개최해서 의견을 충분히 듣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부동산 의총 때처럼 찬반 의견 나뉘어서 듣도록 하고 이후에 보완자유토론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의총에서 정해진 시간동안 토론하고 그 뒤에 최고위를 다시 열어서 또 토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총의를 모아야하겠다"고만 짧게 말했다.


민주당 당헌상 대통령 후보자의 선출은 선거일 전 180일까지 해야 하지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 이 지사 외 후보 측이 코로나19 등을 '상당한 사유'로 주장하며 연기를 요청하고 있는 반면,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권 1위를 달리는 이 지사는 '180일 전'을 고수하고 있다.

당헌상 당무위원회에 권한이 있지만 의원총회를 통해 충분히 의견 수렴을 하겠다는 것이 지도부의 결정이다. 의총은 결정 과정이 아니라 논의 과정이다. 고 대변인은 "송영길 대표는 경선 관련해서 대선 후보들 9분 접촉했고, 3분은 전화 접촉했다"고도 전했다.


한편 민주당 최고위는 이날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에 5선 중진 이상민 의원을 임명했다. 조직강화 특별위원장은 윤관석 사무총장이 당연직으로 위촉됐고, 민병덕 의원이 부위원장을 맡는다.


대선 경선 공동 기획단장은 강훈식 의원이 맡는 안이 보고됐으며, 다른 단장은 아직 미정이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된 범행"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