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BTS, 직접 담근 "김치" 말했는데…"파오차이" 자막 논란

최종수정 2021.06.20 19:24 기사입력 2021.06.20 19:24

댓글쓰기

BTS, 직접 담근 "김치" 말했는데…"파오차이" 자막 논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방탄소년단(BTS)이 출연한 웹예능의 중국어 자막에서 '김치'가 '파오차이'(泡菜)로 표기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지난 15일 BTS 측은 네이버가 서비스하는 글로벌 스타 인터넷 라이브 방송 플랫폼인 'V앱'에 웹예능 '달려라 방탄' 142화를 공개했다. 이날의 방송분에는 BTS 멤버들이 나와 요리연구가로 방송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에게 김치를 담그는 법을 배우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두 팀으로 나뉘어 배추겉절이와 파김치를 만드는 요리 대결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멤버들과 백 대표는 "배추로 빨리 담글 수 있는 김치를 만들자" 등 '김치'라는 단어를 여러 차례 말했다. 그러나 중화권 팬들을 위해 서비스되는 중문 자막에서는 해당 내용이 '파오차이'로 번역되어 기재된 것으로 드러났다.


파오차이는 쓰촨성 인근에서 담가 먹는 중국의 염장 채소 음식을 일컫는 말이다. 중국 측은 파오차이가 김치의 기원이라는 억지 주장을 펼치며 김치를 자국의 문화권에 편입하려는 시도를 여러 차례 해온 바 있다. 앞서 GS25에서 판매된 주먹밥에서도 김치를 중문으로 파오차이라고 표기한 것이 발견되어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에 네이버 측은 문화체육관광부의 훈령을 참고한 번역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문체부가 지난해 7월 제정한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표기 지침' 훈령(제 427호)은 "중국에서 이미 널리 쓰이고 있는 음식명의 관용적인 표기를 그대로 인정한다"고 규정하며 김치를 파오차이로 번역하는 데에 문제가 없다고 예시를 제시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시민단체 반크(VANK)는 해당 훈령의 내용을 발견하고 시정을 요구한 바 있다. 당시 문체부 측은 "향후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관계부처와 전문가의 협의를 거쳐 훈령을 정비해나가겠다"고 밝혔으나, 해당 훈령의 내용은 아직까지 개정되지 않은 상태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