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Z 절반만 투여한 인천 병원…보건당국에는 거짓 보고

최종수정 2021.06.19 09:17 기사입력 2021.06.19 09:17

댓글쓰기

감염병예방법 위반…과태료 처분
인천 남동구보건소, 위탁계약 해지
215명 접종 예약자 타 병원 이전
자가점검표 만들어 수시 관리 방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정량의 절반가량만 접종자들에게 투여한 인천의 한 병원이 과태료 처분을 받을 전망이다. 감염병예방법 위반 시 100만원 이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인천시 남동구보건소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남동구 모 병원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해당 병원은 접종자 40여명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정량(0.5㎖)의 절반 가량인 0.25∼0.3㎖만 투여하고도 보건 당국에는 정량을 사용했다고 보고했다. 접종자들에게는 '백신을 절반 정도만 맞으면 이상 반응이 적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전산상 백신 투여량 입력 설정이 정량인 0.5㎖로만 돼 있고 다른 용량은 입력할 수 없어 실제 투여량을 반영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으나, 보건소는 특이사항이 있을 때 별도 내용을 기재할 방법이 있다는 점을 들어 병원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남동구보건소는 이 병원으로부터 '부득이하게 백신 접종 관련 허위 내용을 보고했다'는 사실 확인서를 받은 뒤 남은 백신을 회수하고 위탁 계약을 해지했다. 올해 4월부터 최근까지 해당 병원에서는 직원 포함 총 676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다.

보건소는 남은 백신 접종 예약자 중 접종을 받지 않은 215명에 대해서는 다른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위탁 계약을 맺은 관내 병원들에게는 오접종 예방 지침을 전달했다. 백신 종류별로 접종 방법, 투여량, 투여 부위 등에 대한 자가 점검표를 만들어 위탁 병원을 수시로 관리할 방침이다.


남동구 보건소 관계자는 "논란이 된 병원은 과소 접종 사실을 보건 당국에 제대로 보고하지 않았다"며 "백신 오접종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위탁 병원을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기준을 참고해 마련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기준'에서 권고된 용량보다 적게 접종했더라도 정량의 절반이 넘었다면 다시 접종하지 않도록 안내하고 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