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우정사업본부-택배노조, 사회적 합의 타결(상보)

최종수정 2021.06.18 14:04 기사입력 2021.06.18 14:04

댓글쓰기

택배노조가 총파업을 철회하고 현장에 복귀한 17일 서울 마포구의 한 택배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 및 상하차 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택배노조와 택배사, 정부가 ‘택배 종사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2차 합의안에 가합의했다. 이에 따라 내년 1월부터 택배 기사의 업무에서 분류 작업이 완전히 제외된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택배노조가 총파업을 철회하고 현장에 복귀한 17일 서울 마포구의 한 택배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택배 분류 및 상하차 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택배노조와 택배사, 정부가 ‘택배 종사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2차 합의안에 가합의했다. 이에 따라 내년 1월부터 택배 기사의 업무에서 분류 작업이 완전히 제외된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우정사업본부와 전국택배노조 우체국본부가 과로사 방지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우정사업본부는 택배노조 우체국 본부와 분류작업 문제 등과 관련해 잠정 합의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