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주서 화이자 백신 맞은 90대 사망

최종수정 2021.06.16 19:01 기사입력 2021.06.16 19:0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주민이 잇달아 숨져 보건당국이 인과 관계 조사에 나섰다.


16일 경주시에 따르면 90대 시민 A씨는 지난 9일 병원에서 숨졌다.

A씨는 5월 12일 경주시보건소에서 화이자 백신을 2차로 맞은 뒤 며칠이 지나 발열 등 이상 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보건당국은 백신과 사망에 인과 관계가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lx9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