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7명 사상 '광주 참사'…국수본 첫 대형재난 사고원인 규명 속도전

최종수정 2021.06.10 11:19 기사입력 2021.06.10 11:18

댓글쓰기

합동수사팀→수사본부 격상
참고인 10명 조사…오늘 오후 합동감식
"한 점 의혹 없게 철저히 수사"

10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잠시 중단됐던 매몰자 수색이 재개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0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잠시 중단됐던 매몰자 수색이 재개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정동훈 기자]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학동 건물 붕괴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합동수사팀을 수사본부로 격상하고 본격적인 사고 원인 규명에 나선다. 올해 1월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출범 이후 발생한 첫 대형 재난으로,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고 책임자 처벌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국수본은 10일 "광주경찰청 합동수사팀을 광주청 수사부장(경무관)을 본부장으로 한 수사본부로 격상하고, 강력범죄수사대와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를 투입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수본은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점 ▲일상생활에서 발생한 사안으로 국민적 관심이 높은 점 ▲집중수사를 통해 신속한 사고 원인 규명이 필요한 점 등을 고려해 수사본부 격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피해자 및 유가족들에게 수사 진행사항을 수시로 설명하고, ‘피해자보호전담팀’을 편성해 치료 및 심리안정 등 지원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경찰은 사고가 발생한 전날 현장소장 등 철거 공사 관계자 및 목격자 등 10명을 조사하고 관련 진술을 청취했다. 10명 중 9명은 재개발 사업·철거 현장 관계자 등이고, 1명은 사고를 직접 본 목격자다. 이어 이날 오후 1시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으로 현장 감식을 진행해 본격적인 사고 원인 규명에 나설 방침이다. 현장 상황과 조사 결과에 따라 감식이 여러 차례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정재욱 서울과학기술대 안전공학과 교수는 "철거 과정에서 쌓아올린 해체물이 건물에 횡력을 작용할 수 있는데 이 부분을 간과한 듯하다. 감리자 등이 이를 용인했는지 여부를 봐야 한다"면서 "굉장히 짧은 기간 해체가 이뤄지고 관리 인원이 적다보니 계획보다 부실하게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번 사고는 올해 수사권 조정에 따라 국수본이 출범한 이후 첫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한 재난사건이라는 점에서도 주목을 받는다. 국수본은 수사본부의 수사 과정을 직접 지휘·감독할 방침이다. 국수본은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번 사건에 대해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