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3개월 동안 한진칼 주식 21만 주 매도

최종수정 2021.05.20 17:13 기사입력 2021.05.20 17:13

댓글쓰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3개월 동안 110억원어치의 한진칼 주식을 매도했다.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보면 조 전 부사장은 올해 3월부터 한진칼 주식 21만2500주를 매도했다. 이로 인해 조 전 부사장의 한진칼 지분율은 지난해 12월 5.79%에서 이달 5.43%로 낮아졌다.

이번 매도를 두고 조양호 회장 지분 상속에 따른 상속세 납부를 위해 조 전 부사장이 주식을 매도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고모인 조현숙(76)씨는 한진칼 주식 3만7901주를 전량 매도해 20억원 가량의 현금을 확보했다. 그는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해외재산에 대한 상속세를 납부하기 위해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예측된다.


고모 조씨가 주식을 전량 매도하면서 조 회장의 특별관계자는 9명에서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조현민 ㈜한진 부사장, 정석인하학원, 일우재단 등 8명으로 줄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