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전선, 최대주주 호반산업으로 변경…호반그룹에 편입

최종수정 2021.05.18 14:54 기사입력 2021.05.18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호반산업의 인수 작업이 완료되면서 대한전선이 호반그룹으로 편입됐다.


18일 대한전선 은 최대주주가 호반산업으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지난 3월 29일 기존 최대주주였던 니케와 새로운 최대주주 호반산업이 체결한 주식 양수도 계약에 따라 이날 호반산업이 주식 거래 잔금을 지급하면서 최대주주 변경이 완료된 것이다.

이로써 호반산업은 대한전선이 발행한 주식의 40%를 보유하게 됐다. 같은 날 대한전선은 임시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해 사내·외 이사와 기타비상무이사 9인을 신규 선임하고 나형균 현 대표집행임원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출했다.


나 사장은 2015년에 수석 부사장으로 합류해 사업부를 지휘했으며 재무 안정화 및 해외 사업 확장으로 경영정상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 2019년 6월 대표집행임원 사장으로 선임된 바 있다. 나 사장과 함께 집행임원으로 재임했던 김윤수 부사장(COO), 이기원 전무(CFO)도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대한전선, 최대주주 호반산업으로 변경…호반그룹에 편입
썝蹂몃낫湲 븘씠肄


호반그룹은 현 경영진이 케이블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데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기타비상무이사로는 호반그룹의 계열사 임원 3인을 선임해 그룹 간 시너지 창출을 도모한다.

한편 대한전선은 이날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영문사명 변경과 사업 목적 추가 등의 정관 변경도 결의했다. 주력 사업의 명확한 표현 및 미래 사업의 확장성을 고려해 영문 사명을 'Taihan Electric Wire'에서 'Taihan Cable & Solution'로 변경하고 모기업과의 사업 시너지를 위해 주택건설업과 부동산개발업을 사업 목적에 추가했다. 국문 사명과 영문 'taihan'은 대한전선이 국내외 케이블 산업에서 갖는 역사성과 경쟁력 등을 고려해 그대로 유지한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재무 및 사업적으로 경쟁력 있는 호반그룹의 한 가족이 됨으로써 케이블 및 솔루션 사업의 경쟁 우위를 유지하는 동시에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며 "경영 상황이 안정된 만큼 내실을 강화하고 변화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