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형욱 국토부 장관 "해현경장·구동존이 자세로 혁신·소통"

최종수정 2021.05.15 20:26 기사입력 2021.05.14 15:18

댓글쓰기

14일 취임사 통해 혁신, 소통, 정책 투명성 등 강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노형욱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해현경장(解弦更張)'과 '구동존이(求同存異)' 자세로 혁신하고 소통하자"고 말했다.


노 장관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국민신뢰 회복은 물론, 내외부적 소통, 그리고 정책의 투명성과 객관성을 강조했다.

그는 현 상황에 대해 "우리 앞에 놓인 대내외 정책 여건은 너무나 어렵고 특히 주택가격 상승과 공공부문 투기의혹 등으로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매우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노 장관은 "우리 부의 명운이 걸려있다는 절실한 마음으로 우리 스스로를 다시 돌아봐야 할 때"라며 "느슨해진 거문고의 줄을 다시 조여 매는 '해현경장(解弦更張)'의 마음으로 혹시라도 느슨해지거나 소홀한 부분은 없는지 스스로 점검하고 바로잡아 내부의 분위기를 일신하고, 나아가 산하기관의 공직기강도 다시 세워야한다"고 당부했다.


또 그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열린 자세’와 지자체, 관계부처 등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특히 노 장관은 "지자체, 관계부처 등과도 서로 다른 점은 인정하되 '구동존이(求同存異)', 즉 공통의 목적을 함께 추구할 수 있도록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는 오세훈 시장 체제의 서울시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정책의 투명성과 객관성도 강조했다. 그는 "정부 정책이 투명하게 결정되고 그 결과에 많은 국민이 공감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신뢰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중요한 정책을 결정하는 과정을 최대한 공개하고, 객관적인 지표를 바탕으로 현재의 여건을 제대로 진단해 올바른 정책을 마련하도록 매진하자"고 말했다.


국토부 업무 중에서도 단연 주거 안정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노 장관은 "당면 현안인 '서민의 주거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야 한다"며 "2·4 대책 발표 후 주택시장은 안정된 모습을 보여 왔으나 최근 집값 불안이 다시 재연되는 것은 아닌가 우려도 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시장의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도심 내 충분한 물량의 주택이 흔들림 없이 공급된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언급하며 기존 2·4 대책 등 주택공급 방안을 차질 없이 추진할 뜻을 밝혔다.


노 장관은 "최근 기업의 생존전략으로서 '리질리언스(Resilience)', 즉 '회복탄력성'이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우리는 지금 조직 안팎으로 큰 위기와 도전에 직면해 있으나 이럴 때일수록 우리 모두 결연한 의지와 책임의식을 갖고 우리 앞에 놓인 현안을 해결하면서 미래를 준비하면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