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검찰,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참고인 조사

최종수정 2021.05.13 20:25 기사입력 2021.05.13 20: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조사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부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이날 김 전 의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김 전 의장은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맡았다.


검찰은 김 전 의장을 소환해 SKC가 과거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게 된 경위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유상증자에 참여해 결과적으론 SKC에 손해를 끼친 것으로 보고 있다. SK그룹의 최고위층이 관여 여부를 확인 중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7일 조대식 현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