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다들 방구석 코난 빙의"…일부 경찰들 '한강 사건 늦장 수사' 지적에 분노

최종수정 2021.05.13 06:27 기사입력 2021.05.12 20:06

댓글쓰기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故 손정민씨 친구의 휴대폰 수색 작업을 하고 있는 경찰들./강진형 기자aymsdream@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故 손정민씨 친구의 휴대폰 수색 작업을 하고 있는 경찰들./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서울 반포한강에서 실종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22)씨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늦장 수사' 지적이 제기되자 이에 일부 경찰청 소속 추정 직원들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지난 6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경찰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의 반박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음모론 퍼트리시는 분들, 의대생 한강 실종 같은 안타까운 사건들, 매일 몇 건씩 일어난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수사는 비공개가 원칙"이라며 "(사건이) 매스컴 탔다고 그때마다 일반 국민들한테 일일이 수사 진행 상황 보고해야 하냐"라고 반문했다.


이는 기소돼 재판을 받기 전까지는 사건 관련 내용을 언론 등에 공개할 수 없다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

'한강 대학생 실종 사건'의 경찰수사와 관련해 경찰 추정 누리꾼이 쓴 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한강 대학생 실종 사건'의 경찰수사와 관련해 경찰 추정 누리꾼이 쓴 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강 대학생 실종 사건'의 경찰수사와 관련해 경찰 추정 누리꾼이 쓴 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한강 대학생 실종 사건'의 경찰수사와 관련해 경찰 추정 누리꾼이 쓴 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면서 "국민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으니 사건 맡은 형사팀은 온통 저기에 매달려 있을 텐데, 퇴근도 못 하고 꼼꼼히 살펴보겠지"라며 "해당 팀에 배정받은 (다른) 사건들은 기약 없이 밀리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뒤이어 "그럼 뒤로 밀리는 사건들 CCTV나 블랙박스 지워지는 건? 다른 팀에서 확인하면 안 되냐고? 그럼 그 팀이 들고 있던 사건들은 또 뒤로 밀리고?"라며 연쇄문제를 야기한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매스컴 탔으니까 중요하고 매스컴 못 탄 다른 사건들은 별 거 아닌가"라며 "자꾸 말도 안 되는 음모론 퍼트리면 또 그거에 대한 수사보고 써야 되고 언론보도 내야 되고 답변서 작성해야 하고. 자꾸 뒤로 밀리는 거다"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사람이니 흥미 가지는 건 이해하는데, 종결도 안 된 사건에 이때다 싶어 경찰 물어뜯고 루머만 쫓아다니며 퍼나르는 거 보면 이게 민의인가 싶어 한숨 나고, 탈출 못 한 수사과 직원들 알아주지도 않는데 주말 없이 고생하는 거 생각나서 속이 갑갑해진다"라고 밝혔다.


'한강 대학생 실종 사건'의 경찰수사와 관련해 경찰 추정 누리꾼이 쓴 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한강 대학생 실종 사건'의 경찰수사와 관련해 경찰 추정 누리꾼이 쓴 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에 작성자와 뜻을 같이하는 다른 경찰관 추정 인물들의 답글이 이어졌다. 한 경찰관 추정 인물은 "다들 방구석 코난 빙의해서 해결 안 하냐고 하는데, 본인 사건 밀리면 뭐라할지 궁금하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언론에 나오는 게 다 진실인 것 같지? 차라리 언론에 안 타면 사건이 묵히긴 쉬워도 이렇게 언론 탄 사건을 그냥 묵히는 게 가능할 것 같아? 이 사건 담당자들은 잘해야 본전인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칭찬은 둘째 치고 날밤 까고 온갖 압박 다 받고 있는 담당자들이 불쌍하다"라며 "뭐 이리 대한민국에 방구석 코난들이 많은지"라고 비판했다.


이밖에도 "코난들은 친구가 살인자이길 바라고 있는 것 같다", "서초서에 이미 접수되어 진행되고 있던 사건들은 거의 올스탑되었을 텐데 그 피해자들 눈물은 코난들이 닦아주려나"등의 질타가 이어졌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