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미셀, 분기 최대 매출…'mRNA 제약 원료 공급 이어져"

최종수정 2021.05.11 10:18 기사입력 2021.05.11 1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파미셀 은 올해 1분기 매출액이 121억원을 기록하며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동기 매출액 95억원 대비 28% 이상 늘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6% 증가한 14억원을 기록했다.


케미컬사업부문이 118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케미컬사업부문의 뉴클레오시드와 mPEG 등 원료의약품이 코로나19 mRNA 백신 제조에 사용되면서 수요가 늘고 있다. 국내외 글로벌 제약사의 공급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품목별로는 뉴클레오시드가 전년 동기 대비 53% 늘어난 48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진단 및 mRNA 제약의 원료 공급에 이어 백신 정제용으로 신규주문이 이뤄진 결과다. mPEG는 전년동기비 486% 성장한 15억원 매출을 올렸다. 현재 상용화된 mRNA백신은 mPEG(2K)가 필수인 지질나노입자(Lipids) 기술을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매출 증가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하반기 원료의약품 공장 증설이 완료될 예정"이라며 "케미컬사업부문은 앞으로도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오 사업부문은 간경변치료제(Cellgram-LC, 3상), 발기부전치료제(Cellgram-ED, 2상), 난소암 및 전립선암 항암면역세포치료백신(Cellgram-DC, Cellgram-DC-PC, 1상)에 대한 상업화 임상을 속도감 있게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