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설현장에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취약계층 고용에 직원 복지효과도

최종수정 2021.04.20 09:13 기사입력 2021.04.20 09:13

댓글쓰기

롯데건설, 강동구 둔촌 아파트 현장 카페 운영

롯데건설 건설 현장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에서 롯데건설 직원들이 주문한 커피를 받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 건설 현장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에서 롯데건설 직원들이 주문한 커피를 받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썝蹂몃낫湲 븘씠肄


롯데건설은 서울 강동구에 있는 둔촌 아파트 현장 내에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를 오픈하고 운영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8월 장애인 표준사업장 '향기내는 사람들'과 협업을 통해 둔촌 아파트 현장 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를 오픈했다. 중증장애인의 신규 직무 발굴을 통한 장애인 고용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카페는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고, 총괄 매니저 1명과 장애인 바리스타 5명이 근무한다.


롯데건설은 현장별 장애인 고용 의무제 시행과 더불어 장애인 인식개선교육을 지속적으로 병행 실시하고 있다.


또한 장애인 표준사업장과 연계 고용을 확대 시행하는 등 장애인 고용에도 적극적인 편이다.

한편 롯데건설은 장애인 고용 안정화 정책에 대한 행보를 강화하기 위해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지난 19일 롯데건설은 둔촌 아파트 현장에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 고용 증진 협약을 맺고, 사회적 기업 '향기내는 사람들'과 중증장애인 고용 지원 협약도 진행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김대규 서울동부지사장은 "건설산업의 특성상 장애인 고용을 기피하는 경향이 높았기에 이번 롯데건설의 장애인 고용 실천 사례는 건설 부문의 장애인 고용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