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필립공 장례식 조촐하게 마무리... 왕실묘지에 안치

최종수정 2021.04.18 06:46 기사입력 2021.04.18 06:46

댓글쓰기

코로나19로 왕실직계 30명만 참석
해리왕자, 메건없이 홀로 장례식 참석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영국 엘리자베스2세 여왕의 남편이었던 필립공의 장례식이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왕실 직계 친척 30명만이 참석한 가운데 조촐하게 치러졌다. 필립공은 윈저성 내 왕실 묘지에 안치됐다. 영국왕실과의 불화로 미국으로 떠났던 해리왕자도 홀로 장례식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현지시간) BBC 등 영국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런던 교외 윈저성에서 필립공의 장례식이 거행됐다. 100세 생일을 약 2개월여 앞두고 지난 9일 별세한 필립공은 윈저성 내 성조지 예배당 지하의 왕실 묘지에 안치됐다. 앞서 여왕 부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윈저성에서 지난해 초부터 지내왔다.

장례식은 코로나19 방역조치로 대폭 축소돼 여왕과 자녀 등 직계 가족과 가까운 친척 30명만 참석했다. 참배를 포함해 사람이 많이 모일만한 행사도 일체 생략됐다, 대신 장례식은 TV와 라디오로 중계됐으며, 장례식 시작에 맞춰 전국적으로 1분간의 묵념이 진행됐고 예포도 발사됐다. 이번 장례식을 끝으로 공식 애도 기간도 종료됐다. 장례식장에서도 참석자 모두가 마스크를 쓰고 거리두기를 지켰으며, 여왕은 혼자 앉아야 했다.


필립공은 20여년전부터 손수 꼼꼼하게 자신의 장례식 기획을 챙겨왔다. 운구에 쓰인 영구차로는 개조한 랜드로버가 사용됐다. 랜드로버 차량 개조는 2003년부터 16년간 진행됐으며 필립공이 도색까지 세세하게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찰스 왕세자 등 직계가족 9명이 8분간 영구차를 따라 걷고 여왕은 그 뒤에서 차량으로 이동했다. 운구 행렬은 보병부대와 해병대 등이 호위했다.


이번 장례식에는 왕실과 불화 이후 미국으로 떠난 해리 왕자도 귀국해 참석했다. 임신 중인 부인 메건 마클 없이 혼자 돌아왔다. 마클은 TV로 장례식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왕실과의 결별 배경 등 인터뷰로 폭탄 발언을 던진 해리왕자와 형인 윌리엄 왕세손이 이번 장례식을 계기로 화해할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