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GM 두번째 합작공장은 美테네시…車공장 밀집 중부에 배터리거점

최종수정 2021.04.15 11:06 기사입력 2021.04.15 11:06

댓글쓰기

GM 완성차공장인근 스프링힐
폭스바겐·포드 공장과도 가까워

LG·GM 두번째 합작공장은 美테네시…車공장 밀집 중부에 배터리거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최대열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함께 테네시주 스프링힐에 두 번째 전기차 배터리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주요 외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LG와 GM이 현지 전기차 배터리 공급을 위해 설립한 합작법인 얼티엄셀즈는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첫번째 공장을 짓고 있다. 미국 북동부지역에 이어 완성차공장이 모여 있는 중부지역까지 생산거점을 마련함에 따라 현지 시장공략에도 속도를 낼 수 있을 전망이다.


외신과 LG에너지솔루션에 따르면 이번에 새로 짓는 스프링힐 공장에는 앞서 1공장(로즈타운)을 짓는 데 쓴 20억달러보다 많은 23억달러가 투입된다. 착공은 내년 예정이다. 구체적인 완공 시기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통상 공장건설 후 완제품 양산까지 3년가량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2025년께부터 배터리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는 테네시주에 지을 두 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의 구체적인 부지나 투자 규모 등을 16일 발표할 예정이다.

스프링힐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는 GM이 지난해 공개한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전기차 리릭에 쓸 예정이다. 리릭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모델로 내년 양산을 목표로 한다. 스프링힐에는 GM의 완성차공장이 있는데 현재는 캐딜락XT 5 등 스포츠유틸티차량(SUV)을 만들고 있다. GM은 20억달러를 투자해 이곳 공장을 리릭을 포함한 전기차 생산공장으로 만들기로 한 상태다.


GM이 지난해 공개한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 리릭<이미지출처:연합뉴스>

GM이 지난해 공개한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 리릭<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23억달러 규모 투입, 내년 착공
로즈타운 1공장과 규모 비슷할듯

LG에너지솔루션과 GM이 첫번째 공장을 다 짓기도 전에 두 번째 공장을 결정한 건 두 회사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GM은 2035년까지 내연기관차 생산·판매를 중단하는 등 전기차업체로의 전환을 공표했다. 배터리는 전기차의 핵심부품으로 LG에너지솔루션이나 SK이노베이션, 일본 파나소닉 정도를 제외하면 미국 내에는 굵직한 회사가 없다. 이번 두 번째 합작공장은 GM 켄터키공장을 비롯해 포드·폭스바겐·BMW·벤츠·현대차·기아 등 현지 완성차공장과도 그리 멀지 않다.


중국을 제외하면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1위 메이커로 떠오른 LG에너지솔루션 역시 미국 내 공급확대를 위해 추가 공장이 절실한 처지다. 앞서 2012년 가동에 들어간 LG에너지솔루션의 홀란드공장(미시간주) 생산능력은 연 5GWh로 전기차 7만대 치에 불과하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내 추가공장 2~3곳을 더 짓기 위해 2025년까지 5조원(약 45억달러)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얼티엄셀즈의 공장과 별개로 투자하는 것으로 예정대로 진행할 경우 배터리 생산능력은 75GWh로 현재보다 15배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LG와 GM이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짓고 있는 합작공장 전경<회사 제공>

LG와 GM이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짓고 있는 합작공장 전경<회사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LG에너지솔루션과 GM 간 협력은 2009년 이후 한층 끈끈해졌다. GM 전기차에 들어갈 전용 배터리를 개발하고 확실한 수급체계를 위해 두 회사가 합작법인을 만든 것도 같은 맥락이다. 미국 현지의 한 매체는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두 번째 배터리공장과 관련한 소문이 지난달 초부터 나왔다고 전하며 텍사스에 세 번째 공장을 지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고 전했다.


이러한 행보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방향과도 일치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2조2500억달러 규모의 사회기반시설 법안을 공개했으며 법안에 따르면 전기차 생태계를 위해 1740억달러가 투자될 예정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