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아·청량리역 등 서울 13곳 '공공개발'…1.3만가구 공급

최종수정 2021.04.14 11:27 기사입력 2021.04.14 11:27

댓글쓰기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2차 후보지 선정
미아역·수유역·용두역·청량리역 인근

미아·청량리역 등 서울 13곳 '공공개발'…1.3만가구 공급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사업성 부족으로 개발이 지연돼왔던 서울 강북구 미아역과 동대문구 청량리역 주변이 정부의 공공개발을 통해 고층 아파트 단지로 재탄생한다.


국토교통부는 2·4 대책의 핵심 정책 중 하나인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의 2차 후보지로 서울 강북구 미아역 인근 역세권 7곳과 저층주거지 4곳, 동대문구 역세권·저층주거지 각각 1곳 등 총 13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된 후보지들은 강북구와 동대문구가 제안한 전체 23곳의 후보지 중 입지와 사업성 등을 검토해 우선 선정한 곳들이다. 정부는 이들 지역의 개발을 통해 1만2900가구의 신축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사업성 부족과 사업주체 부재 등으로 개발이 지지부진했던 이들 지역을 대상으로 규제를 대폭 완화해 사업 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이번 공급 후보지는 역세권의 경우 미아역·미아사거리역·수유역·용두역·청량리역 주변이 대상이다. 용두·청량리역 일대 3200가구를 비롯해 총 6711가구가 공급된다. 또 옛 수유12구역·미아16구역 등 노후 저층주거지 개발을 통해 6140가구가 지어진다.


강북구 미아역 인근의 경우 다른 역세권에 비해 저밀·저이용되고 있는 것을 고려해, 고밀복합공간으로 조성한 뒤 지역 활성화를 유도한다.

동대문구 용두동 역세권은 청량리역·용두역·제기동역 등 3개역이 인접하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신설도 계획된 우수 입지인 만큼 3000여세대의 도심형 주거공간으로 조성한다. 상업·문화·업무기능이 집약된 복합시설도 구축한다.


강북구 수유동 저층주거지는 인근의 우이천·북한산·도봉산 등 친환경적 입지를 활용해 강북구의 쾌적한 신 주거지역으로 만든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이 토지주로부터 땅을 넘겨받아 사업을 추진하고 이후 주택 등으로 정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공공단독으로 추진되는 만큼 추진력이 좋고 수익률도 어느 정도 보장된다는 장점이 있지만 민간개발을 선호하는 주민도 많아 동의율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다는 문제점이 있다.


국토부는 앞으로 후보지를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예정지구지정을 위한 토지주 10% 동의율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국토부는 "올해 주민 동의를 받아 사업에 착수하는 후보지들의 경우 토지주에게 최고 수익률을 보장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발표는 지난달 31일 영등포, 도봉구 등 1차 후보지 21곳을 발표한 지 약 2주 만에 이뤄졌다. 이에 따라 ‘변창흠표 대책’이라고 불리는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후보지는 서울에서만 총 34곳으로 늘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