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넷은행 진출 노리는 금융지주사…쟁점은

최종수정 2021.04.10 08:48 기사입력 2021.04.10 08:48

댓글쓰기

디지털 전환 위한 승부수
자기잠식 우려 고민해야

인터넷은행 진출 노리는 금융지주사…쟁점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금융지주사들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추진에 나서고 있다. 정통 은행의 한계를 넘어서는 묘수라는 관측이 있는가 하면, 자칫 애물단지가 될 수 있다는 평가가 공존하고 있다. 다만 디지털 시대를 맞아 변화가 필요한 시기라 한동안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은행연합회는 금융지주사를 대상으로 인터넷은행 설립 수요에 대한 조사에 나섰고 대부분 긍정적인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도 은행연합회가 취합한 의견을 전달받으면 관련된 내용을 검토할 예정이다.

금융지주사가 인터넷은행 설립 방안을 모색하는 이유는 디지털 전환을 위해 기존 조직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평가 때문이다. 한 금융지주사 관계자는 "기존 조직으로는 빠른 변화에 속도있게 대응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이 때문에 기존과 다른 새로운 조직을 만드는 것도 하나의 대응법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고 전했다.


금융 소비자 입장에서는 금융지주사의 인터넷은행이 최근 줄어들고 있는 오프라인 점포의 대안이 될 수 있다. 또 신뢰도 문제로 기존 인터넷은행을 이용하지 않았던 소비자들의 불안감도 상쇄 시킬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인터넷은행의 설립 취지 중 하나인 중금리 대출 확대도 기존 은행의 신뢰도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추진할 수 있다는 강점도 있다. 기존 고객들의 데이터와 대규모 자본을 활용한다면 혁신금융 경쟁에서 우위를 점 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다만 금융지주사의 인터넷은행 설립이 큰 효과를 가져오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시중은행의 경우 전국에 퍼진 지점 영업망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등 이미 영업적으로 모든 것이 완비돼 있기 때문이다. 기존에 모바일뱅킹 서비스에 대한 자기잠식 우려도 있다.

금융당국이 금융지주사의 인터넷은행 설립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어려운 환경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서지용 상명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는 "오픈뱅킹이 도입한 이후 금융지주사들이 자신들이 고객 빅데이터를 제공만 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조직의 활력을 다시 불어 넣는다는 점과 사업 확장 측면에서 충분히 검토해 볼만 하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다만, 우리나라 금융여건상 인터넷은행이 3개 정도면 충분하다는 판단도 있다"면서 "추가로 인터넷은행이 설립된다고 해도, 빅테크(대형 정보통신기업)가 진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금융당국의 허가를 받아내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