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코오롱인더, 주력제품 수요 급증…턴어라운드 전망"

최종수정 2021.04.01 07:34 기사입력 2021.04.01 07: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키움증권은 코오롱인더 에 대해 최근 전기차용 타이어 수요 증가로 이 회사의 주력제품인 타이어코드(타이어 내구성을 높이기 위한 섬유재질의 타이어 보강재)의 가격이 급등해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종전 8만7000원에서 9만원으로 상향한다고 1일 밝혔다.

[클릭 e종목]"코오롱인더, 주력제품 수요 급증…턴어라운드 전망"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날 "동사의 산업자재 부문의 주력 제품인 아라미드가 혼용된 나일론 타이어코드는 현재 물량이 없어서 못 파는 상황"이라며 "전방 업체들의 수요 증가에 기인하는데 타이어코드는 안정성 이슈로 고객사들의 제품 인증이 2~5년이 걸리는 진입 장벽이 있는 시장"이라고 설명했다. 타이어코드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도 신규 업체가 생산능력을 단기간에 늘리기 쉽지 않은 특성 때문에 코오롱인더의 제품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코오롱인더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58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20.2% 증가, 최근 급격히 높아진 시장 기대치(508억원)를 크게 상회할 것으로 전망됐다. 패션부문의 적자가 큰 폭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전방 자동차/타이어 업황 개선으로 산업자재부문의 실적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

산업자재부문 영업이익은 4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63.4% 증가할 전망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실적 부진 기저효과와 전방 자동차/타이어 수요 개선으로 타이어코드를 비롯해 POM, 에어백자동차 시트 등의 가동률이 급격히 늘었다. 또 5G·전기차 시장 확대로 아리미드도 견고한 수익성을 유지 중이다.


화학부문 영업이익은 17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4.5% 감소할 전망이다. 페놀수지와 폴리우레탄 판가 상승에도 국내 경쟁사 가동률 상승으로 인한 석유수지의 경쟁 심화에 기인한다. 필름 및 전자재료부문 영업이익은 8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7.7% 증가할 전망이다. LCD 업황 호조로 편광판용 PET 필름 및 DFR 판매량이 증가하였고, 포장용 PET/나일론 필름 수요가 견조한 상황을 유지하고 있으며, MLCC 수급 타이트로 MLCC용 PET 필름 수요가 확대되고 있고, 투명PI필름의 판매량 확대에 기인한다.


패션부문 영업이익은 -5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적자폭을 크게 줄일 전망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