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쓰씨엔지니어링 "올해 수주 전년 대비 2배 이상 기대"

최종수정 2021.03.19 08:06 기사입력 2021.03.19 08: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에쓰씨엔지니어링 이 EPC(설계·조달·시공)사업의 전통적 비수기에 해당하는 1분기부터 계약 체결이 임박한 고부가 산업용 기초 소재 분야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규모성 있는 다수의 프로젝트에 대한 수주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회사는 올해 수주 금액은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회사 관계자는 “EPC사업은 1분기가 전통적으로 비수기이지만 올해는 주요 고객사로부터의 대규모 입찰 기회와 수주 성과가 1분기부터 확대되고 있어 매우 고무적인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현재 에쓰씨엔지니어링은 석유화학, 특수가스 분야의 업황 호조에 힘입어 설비 투자가 늘어나는 분야를 중심으로 활발한 입찰 참여 및 수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연됐던 프로젝트가 재개됨과 동시에 설비 투자 확대가 지속되는 점은 에쓰씨엔지니어링의 수주 전망을 더욱 밝히고 있다. 여기에 에쓰씨엔지니어링의 공정 효율성 극대화, 안정적 납기 및 체계적 사업관리 등 다수의 선행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획득한 지명도와 고객사의 확고한 신뢰가 지속적인 수주 상승세를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승규 에쓰씨엔지니어링 대표는 “지난해 전방산업의 설비 투자 지연으로 신규 수주가 부진했지만 올해는 1분기부터 수주가 활기를 띠고 있다”며 “수주 증가와 함께 신성장 사업 진출을 통해 올해는 실적 개선에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1일 에쓰씨엔지니어링은 EPC사업 추진력 강화를 통한 수주 및 수익성 확대를 위해 여수지사를 설립한 바 있다. 올해 여수 지역 내 에쓰씨엔지니어링이 주목하고 있는 대규모 프로젝트 발주 예상 규모가 약 1500억원에 달해 여수지사를 전략적 거점으로 삼아 수주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전략이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