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당, 재난지원금에 화훼농가·전세버스 기사 등 추가지원 검토

최종수정 2021.03.07 08:42 기사입력 2021.03.07 08: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형평성 논란이 일자 여당에서 추가 지원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증액이 검토되고 있다. 다만 정부는 추가적인 국채 발행에 난색을 보이고 있어 논의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7일 정치권과 정부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4일 정부가 발표한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화훼농가, 전세버스 기사, 마이스업체(MICE·기업회의, 포상관광, 국제회의, 전시행사) 등을 추가로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4차 재난지원금 중 소상공인 지원금인 '버팀목자금 플러스' 대상은 지난번 버팀목자금보다 105만명 늘려 총 385만명으로 잡고 최대 지급액도 기존 300만원보다 200만원 올린 500만원으로 설정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여전히 사각지대가 남아 있다며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대표적으로 꼽히는 곳은 검토 대상들은 ▲코로나19로 급식이 멈추면서 납품량이 줄어든 친환경 농가 ▲학교 입학·졸업식이 전면 중단되면서 꽃 소비가 줄어 영향을 받은 화훼농가 ▲판로가 막힌 겨울 수박농가 ▲학교 현장학습 등의 중단으로 타격을 입은 전세버스 기사 ▲국제회의, 전시회 취소로 타격을 입은 MICE와 공연·여행 업계 등이다. 전세버스 기사와 전시업계 등은 중저 신용등급의 사람들이 저리에 대출, 오랜 기간동안 상환할 수 있는 방안 등을 고심 중이다.


다만 일각에서 주장하는 노점상 지원 대상 확대는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지원 대상을 더 확대할 경우 피해 계층 선별 지원, 고용 충격 대응, 방역 대책 보강 등을 위해 15조원 규모의 추경을 포함, 총 19조5000억원으로 짜인 맞춤형 피해지원대책 규모가 약 20조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민주당이 주장하는 화훼농가, 전세버스 기사 등에 대한 지원을 아직 들여다보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추가 지원은 국회 논의에 따라 검토할 수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지만 추가 국채 발행에 대해서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이미 재정 건전성까지 고려해 추경 편성을 위한 적자국채 발행을 9조9000억원으로 정한 만큼 지원 대상 확대가 불가피할 경우에는 기존 예산을 깎아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