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결혼 앞둔 30대 해경 극단선택···직장 내 괴롭힘 호소

최종수정 2021.03.02 20:26 기사입력 2021.03.02 20:26

댓글쓰기

결혼 앞둔 30대 해경 극단선택···직장 내 괴롭힘 호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해온 통영해경 소속 30대 경찰관이 극단 선택으로 숨졌다.


2일 통영경찰서 등에 따르면, 통영해양경찰서 소속 A씨(34)가 지난 2월25일 오전 10시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A씨가 출근하지 않자 직장 동료가 직접 원룸으로 찾아가 숨진 A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유족 및 주변인 조사에서 A씨가 통영해경으로 전출된 이후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결혼을 약속한 연인 B씨는 "남자친구가 부서에서 투명인간 취급을 받는다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거제에 있는 해양파출소에서 일하다 지난달 8일 통영해경 본서로 전출돼 행정 업무를 맡았다.


A씨는 지난달 18일 병가를 내고 정신과에 가서 약을 처방받기도 했다.


경찰은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