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글로벌 인프라 산업 10대 트렌드는?

최종수정 2021.03.02 13:28 기사입력 2021.03.02 13:28

댓글쓰기

KPMG "올해 인프라 산업 부문 탄소중립(Net-zero) 추세 강화될 것"

올해 글로벌 인프라 산업 10대 트렌드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올해가 코로나19를 넘어 인프라 산업의 지속가능성과 리질리언스(Resilience)를 정의할 매우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세계적인 종합 회계·컨설팅 기업 KPMG는 2일 발표한 보고서(Emerging trends in infrastructure)를 통해 2021년 주목해야 할 글로벌 인프라 산업 10대 트렌드를 소개하고 향후 10년 동안 인프라 부문에 영향을 미칠 장기적인 추세를 분석했다.

KPMG는 인프라 산업 10대 트렌드로 △불확실성을 극복해야 하는 인프라 플래너 △변화하는 도시의 가치 △높아진 국경 △진화하는 인프라 공급망 △다양해지는 인프라 금융 △더욱 공정하고 친환경적으로 변화 △기후변화 리스크에 대한 리질리언스의 중요성 △초연결사회와 디지털 인프라 △공공 인프라 서비스의 확대 및 변화 △더욱 긴밀해진 민관 파트너십 등을 제시했다.


장기간의 사이클이 존재하는 인프라 산업 특성상 현재의 불확실성이 미래 계획 수립에 어려움을 주고 있다. 인프라 산업 리더들이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을 통해 유동적으로 움직일 필요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인프라 투자자들은 장기적인 계획에 부합하면서도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변할 수 있는 계획 수립에 방점을 두고 있다. 인프라 설계자는 기술 활용, 데이터 분석 등에 더욱 관심을 가질 것으로 전망했다.


도시의 근본적 가치도 재정립되고 있다. 과거에는 CBD(Central Business District·중심업무지구)를 중심으로 발전된 도시가 선호됐다면, 최근에는 디지털 네트워크가 고도화 되면서 집에서 15분 반경 내 모든 생활 인프라가 밀집하여 있는 '15분 생활구역(15-Minute City)'이 각광받고 있다. KPMG는 "코로나19 종식 이후 도시의 역할이 회복되고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도시 설계자와 인프라 담당자들이 변화하는 시민들의 니즈를 바탕으로 미래 도시와 인프라의 가치를 재정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는 자국 우선주의 정책과 무역 전쟁 등으로 전 세계 물류 공급망이 단절됐다. 코로나19로 인한 국경 폐쇄로 물류 체계와 기능이 마비되며 물류 인프라 전 부문에 걸쳐 혼란을 겪었다.


향후 스마트 항구, 공항 자동화 시스템 등 현재의 인프라와 디지털 기술을 접목시키는 분야의 투자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항구, 공항 등 주요 인프라 운영진들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치를 창출하고, 친환경적 운영을 위해 다양한 기술을 채택할 것으로 관측된다.


코로나19로 원자재 공급에 차질이 생기고 장비와 인력 수급에 어려움이 발생해 글로벌 인프라 및 건설기업들도 막대한 타격을 입었다. 보고서는 "기업들이 회복 탄력성에 투자를 늘리고 공급망 다변화에 주력할 것"이라며 "국가 및 지역 공급망 강화와 물류 인프라 개발을 위한 투자가 활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안정적 공급망 및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일부 기업들은 리쇼어링(Re-shoring)이나 니어쇼어링(Near-shoring)과 같은 전략을 구사해 공급망 리스크를 최소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흥 시장을 중심으로 새로운 자금 조달 방법이 도입되며 인프라 금융도 다양해지고 있다.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며 기관투자자들이 인프라 자산을 대체투자 상품으로써 투자를 확대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다양한 인프라 투자 상품이 생겨나고 신규 투자자 유입이 지속될 것으로 분석됐다. KPMG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관심과 함께 지속가능한 투자 상품의 증가가 이어지고 있으며, 인프라 프로젝트에 이용할 수 있는 투자 옵션이 늘어나며 인프라 금융의 다양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프라 분야에서도 환경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식이 전환이 일어나고 있다. 지난해 탄소중립 상태를 의미하는 넷제로(Net-zero)가 인프라 산업의 핵심 주제였으며 이는 앞으로 더욱 강조될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지속가능성을 가진 상품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향후 인프라 산업 운영이 보다 공정하고 환경 친화적이며 사회적 영향을 고려하는 방향으로 초점이 맞춰지며 그린 인프라, 그린 에너지가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후변화 리스크에 대한 인프라의 리질리언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투자자와 정부는 인프라 자산에 대한 기후 위험 리스크 관련 공시를 의무화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에 따라 더 광범위한 환경 리스크 관리와 리질리언스 계획이 요구될 전망이다. 또한 초연결시대(Era of Hyperconnectivity)로 진입하면서 디지털 경제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시설 확충이 필요한 가운데, 5G와 클라우드가 인프라 산업에서 혁신과 가치를 창출하는데 핵심적인 기술로 꼽혔다.


김효진 삼정KPMG 인프라 산업 리더는 "코로나19로 공공 인프라 서비스가 일시적으로 중단되는 경험을 하며 인프라 구축에 있어서도 새로운 가치의 정의와 접근법이 요구되고 있다"며 "인프라에 대한 사용자의 니즈를 과거, 현재, 미래 차원에서 정확하게 파악하고 인프라를 단순 투자 자산으로서 보는 시각이 아닌 지속적으로 최종 사용자가 경험하는 서비스 및 품질의 진화의 관점에서 고민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