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월드랠리팀, 핀란드 북극 랠리서 더블 포디움 달성

최종수정 2021.03.01 10:00 기사입력 2021.03.01 10:00

댓글쓰기

‘2021 월드랠리챔피언십’ 2차 대회 핀란드 북극 랠리에서 현대자동차 ‘i20 Coupe WRC’ 랠리카가 주행하고 있는 모습.

‘2021 월드랠리챔피언십’ 2차 대회 핀란드 북극 랠리에서 현대자동차 ‘i20 Coupe WRC’ 랠리카가 주행하고 있는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26일부터 28일(현지시각)까지 핀란드 북부 로바니에미(Rovaniemi)에서 진행된 2021 월드랠리챔피언십(WRC) 시즌 두 번째 대회인 핀란드 북극 랠리에서 우승과 함께 더블 포디움(한 팀 두 선수가 3위 내 수상)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현대 월드랠리팀은 이번 경기에 오트 타낙(Ott T?nak)과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 크레이그 브린(Craig Breen) 등 3명의 선수가 ‘i20 Coupe WRC’ 경주차로 출전했다.

WRC 최초로 북극권(Arctic Circle)에서 열린 북극 랠리는 핀란드 최북단에 위치한 라플란드(Lapland)의 행정수도이자 상업중심지인 로바니에미 인근에서 치러졌다. 산타클로스의 고향으로도 유명한 로바니에미의 영하 30도까지 떨어지는 겨울철 기온과 짧은 일조시간은 경주차와 선수들에게 혹한 속 색다른 도전의 장이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한 WRC 개막전 몬테카를로 랠리(Rallye Monte Carlo)의 경우 눈길과 포장도로가 혼합돼 있어 노면에 최적화된 타이어 전략이 승부의 큰 변수로 작용했다. 그러나 얼어붙은 설원 위를 주행하는 북극 랠리의 경우 참가 선수 모두 스터드(stud · 타이어 고무에 박힌 징)가 박힌 스노우 타이어를 동일하게 장착해 경주차 자체의 성능이 더욱 주효하게 작용했다고 볼 수 있다.


핀란드 북쪽지역에서 열린 ‘2021 월드랠리챔피언십’ 2차 대회에서 포디움에 오른 선수들의 모습. 사진 오른쪽부터 3위를 차지한 코드라이버 마틴 비데거(Martijn Wydaeghe), 드라이버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 우승을 차지한 드라이버 오트 타낙(Ott T?nak), 현대자동차 모터스포츠법인장 노승욱 상무, 코드라이버 마틴 야베오야(Martin J?rveoja), 2위를 차지한 드라이버 칼리 로반페라(Kalle Rovanper?), 코드라이버 요네 할투넨(Jonne Halttunen).

핀란드 북쪽지역에서 열린 ‘2021 월드랠리챔피언십’ 2차 대회에서 포디움에 오른 선수들의 모습. 사진 오른쪽부터 3위를 차지한 코드라이버 마틴 비데거(Martijn Wydaeghe), 드라이버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 우승을 차지한 드라이버 오트 타낙(Ott T?nak), 현대자동차 모터스포츠법인장 노승욱 상무, 코드라이버 마틴 야베오야(Martin J?rveoja), 2위를 차지한 드라이버 칼리 로반페라(Kalle Rovanper?), 코드라이버 요네 할투넨(Jonne Halttunen).

썝蹂몃낫湲 븘씠肄


오트 타낙, 한차례도 역전 허용 않고 우승

대회 시작부터 선두로 치고 나간 현대팀 오트 타낙은 경기 중 단 한차례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주행으로 팀에게 2021 WRC 첫 번째 우승컵을 선사했다. 눈으로 뒤덮인 코스임에도 불구하고 오트 타낙의 북극 랠리 평균 주파속도는 121.66km/h, 최고속도는 190km/h대에 이르렀다.

같은 현대팀 동료 티에리 누빌과 크레이그 브린도 각각 3위와 4위에 오르며 혹한 속 i20 Coupe WRC 경주차의 압도적인 성능을 뽐냈다.


2위는 도요타팀의 칼리 로반페라(Kalle Rovanper?) 선수가 차지했으며, 2020 WRC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 세바스티앙 오지에(S?bastien Ogier) 선수는 토요일 마지막 스테이지서의 사고로 인해 20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현대팀과 오트 타낙 선수는 이번 우승으로 WRC 북극 랠리 최초 우승이라는 새로운 기록도 세우게 됐다.


현대차는 이번 우승을 포함한 더블 포디움 달성으로 제조사 통합 포인트를 47점 더해 1위 도요타팀과의 격차를 11점차까지 좁혀내면서 제조사 부문 2위를 유지했다.


오트 타낙과 티에리 누빌 선수 역시 이번 대회에서 각각 27점과 18점을 획득해 드라이버 종합 순위 5위, 2위에 올라 현대차의 제조사 부문 3연패와 더불어 최초로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 타이틀까지 가져온다는 목표에 한 걸음 다가갔다. 선두로 올라선 로반페라와 2위 누빌과의 격차는 단 4점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단 한 대의 리타이어도 없이 핀란드 북극 랠리를 1, 3, 4위로 완벽히 마무리하며 개막전인 몬테카를로 랠리의 아쉬움을 완벽히 달랬다”며 “i20 Coupe WRC 랠리카의 강력한 주행성능을 바탕으로 WRC 3연패의 대업을 달성하기 위해 앞으로 남은 일정도 최선을 다해 달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2021 WRC는 총 12라운드로 치러질 예정이며, 이번 대회인 북극 랠리를 포함해 ▲크로아티아 ▲벨기에 ▲케냐(사파리) ▲일본 등 신규 혹은 오랜만에 일정에 포함된 국가들이 대거 포진된 만큼 한치 앞을 예상하기 힘든 치열한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다가오는 2021 WRC 3차전은 오는 4월22일부터 크로아티아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