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H미디어, iHQ 인수 마무리…새로운 성장엔진 시동

최종수정 2021.02.26 11:12 기사입력 2021.02.26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KH미디어가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딜라이브의 콘텐츠부문 자회사 iHQ 인수절차를 마무리했다고 26일 밝혔다.


KH미디어는 iHQ를 인수하기 위해 지난해 12월17일 계약금 109억원을 납입했고 전날 잔금 996억을 납입했다. KH미디어는 삼본전자, 이엑스티, 장원테크 등 삼본전자 컨소시엄이 공동 투자해 설립한 업체다. 신규 글로벌 콘텐츠와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오리지널 콘텐츠를 강화하고 디지털 콘텐츠를 집중적으로 개발해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iHQ가 세계적인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투자를 대폭 확대한다.

KH미디어는 iHQ를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명가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iHQ의 글로벌 성장을 위해 세 개 방향의 전략을 수립했다"며 "오리지널 콘텐츠 개발 강화, 글로벌 네트워크 활성화 그리고 신규 디지털 채널의 활성화 등"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iHQ가 현재 보유 중인 5개의 채널을 통해 오리지널 컨텐츠를 강화할 계획"이며 "예능, 여행, 드라마, K팝 등 다양한 신규 자체 콘텐츠를 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iHQ는 디즈니와 허스트 코퍼레이션이 공동 출자한 A&E Networks와의 전략적 제휴를 활용해 공동제작을 활성화하고 콘텐츠를 대폭 확대한다. 연간 120개 이상의 TV시리즈, 영화, 드라마,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출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A&E 자회사인 대형채널 오퍼레이터 A&E 스튜디오를 활용해 iHQ의 컨텐츠를 전세계 200개 이상 지역의 3억3500만 가구에 서비스 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iHQ 관계자는 “A&E와의 협업을 통해 A&E의 자체제작 콘텐츠를 저렴한 비용으로 공급할 수 있다"며 "공동제작을 통해 킬러 콘텐츠도 양산할 수 있고 A&E 채널로 광고매출 증대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고 말했다.


강정식 KH미디어 대표는 " IHQ 는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역사와 콘텐츠가 있는 기업 가운데 하나"라며 "iHQ의 글로벌 잠재력이 재평가 받을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