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 액면분할에 주가도 강세…제2의 삼성전자·네이버?

최종수정 2021.02.26 11:01 기사입력 2021.02.26 11:01

댓글쓰기

호재로 작용…하락장서 나홀로 상승
주가 강세 기대

카카오, 액면분할에 주가도 강세…제2의 삼성전자·네이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카카오 가 액면분할을 결정하면서 시장도 환영하는 분위기다. 앞서 액면분할에 나섰던 삼성전자 와 네이버( NAVER )가 액면분할 이후 주가가 강세를 보였던 만큼 카카오의 액면분할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해석하는 모습이다.


26일 오전 9시10분 기준 카카오는 전일 대비 5000원(1.03%) 오른 48만9500원에 거래됐다. 이날 코스피가 2%대 약세를 보이면서 시총 상위주들이 모두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에서 카카오만 유일하게 빨간불이 들어왔다.

전일 카카오는 이사회를 열고 유통주식 수 확대를 위해 보통주 1주당 가액을 500원에서 100원으로 분할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액면분할로 카카오의 발행 주식 수는 8870만4620주에서 4억4352만3100주로 늘어나게 된다. 이에 따라 오는 4월 12∼14일에 거래가 정지된 후 신주는 15일 상장될 예정이다.


앞서 액면분할에 나섰던 삼성전자와 네이버가 올들어 주가가 사상 최고치 수준으로 오르는 등 강세를 보인 만큼 카카오의 액면분할에 대한 기대감도 큰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5월 50 대 1의 액면분할에 나서면서 265만원이던 주가가 5만3000원으로 낮아졌다. 삼성전자 주가는 액면분할을 단행한 2018년 5월4일 이후 60% 넘게 상승했다. 지난달 11일에는 장중 9만6800원까지 오르며 액면분할 후 사상 최고치를 찍기도 했다.


네이버는 2018년 10월 주식 1주를 5주로 쪼개는 액면분할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70만원대에 달하던 주가는 13만원대로 낮아졌다. 네이버는 액면분할 후 주가가 177% 넘게 상승했다.

액면분할 후 유통주식수가 확대되며 소액 주주들의 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분을 1% 이하로 보유한 소액 주주가 액면분할을 시행하기 전인 2018년 3월 31일 기준 24만1414명에서 지난해 6월 30일 145만4373명으로 5배 늘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