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 "친환경 경영 집중 CJ제일제당, '화이트 바이오시대' 정조준"

최종수정 2021.02.16 08:12 기사입력 2021.02.16 08:12

댓글쓰기

생분해성 플라스틱 생산체계 발 빠르게 구축
향후 시장 빠르게 확대 전망

[클릭 e종목] "친환경 경영 집중 CJ제일제당, '화이트 바이오시대' 정조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CJ제일제당 이 환경 친화적 경영에 집중하며 PHA 기반의 생분해성 플라스틱 생산 체계를 구축하는 등 신규 성장 동력을 모색하고 있다.


16일 NH투자증권은 CJ제일제당에 대해 업종내 최선호종목(Top pick),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0만원을 유지했다. 전날 종가는 42만9000원이었다. 기존 사업에서 환경 친화적 경영을 위해 노력 중이며, 관련 신규 분야로도 사업 영역 확대 중이라는 배경에서다. 특히 해양 생분해 되는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 소재인 PHA 생산 체계 구축으로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장에 진출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기존 바이오 산업을 통해 차별적인 균주 개발 및 발효 공정 생산 역량을 확보한 점도 긍정적이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종합식품 회사로서 생산한 생분해성 플라스틱(PHA)을 자사 제품에 적용하거나 다른 식품 업체들에게 친환경 플라스틱 사용에 대한 가이드를 제시하는 등 선순환 구조가 가능한 이점 보유했다"며 "PHA는 2022년 이후 본격 생산이 시작되며 선주문 물량 5,000톤을 이미 확보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환경 규제 강화로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장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점쳐진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및 음식점 영업 시간 제한에 따라 배달과 포장이 급증하며 플라스틱 처리 문제 부각됐기 때문이다. 기존 석유계 플라스틱은 생산과 가공, 처리 단계에서 환경 오염 물질 발생 및 환경 파괴 문제가 불거진다. 재활용이 어려운 제품들이 많기 때문에, 환경 친화적 관점과 자원 순환 차원에서 생분해 가능한 플라스틱에 대한 관심 급증하는 추세다.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기존 플라스틱을 전혀 사용하지 않으며 박테리아나 조류, 곰팡이와 같은 미생물로 분해될 수 있다. 100% 분해되면서 이산화탄소, 메탄, 물, 바이오매스와 같은 자연적인 부산물만 나올 뿐이다. 전체 플라스틱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1~5%에 불과하나 매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조 연구원은 "특히, 유럽연합(EU)이 올해부터 플라스틱세(Plastic Tax)를 도입했고 중국도 일반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지난해 말부터 단계적으로 제한하면서 친환경 플라스틱의 도입은 필수 사항이 될 것"이라며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장은 정부의 규제 지원을 받으며 성장이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