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글로비스, 글로벌 '항공 물류' 사업 확대…獨 공항 거점 구축

최종수정 2021.01.27 09:00 기사입력 2021.01.27 09:00

댓글쓰기

현대글로비스, 글로벌 '항공 물류' 사업 확대…獨 공항 거점 구축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글로벌 항공 물류 사업 확대를 위해 유럽에 전략 거점을 구축한다. 연내 미주·아시아태평양 지역까지 항공 사업을 확대해 육로·해상·항공 등 글로벌 물류시장 전 영역에서 종합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항공 포워딩(화물운송주선업)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직영 사무소를 설립·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육로·해상 운송 강점을 살려 항공 물류로 영역을 넓혀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

포워딩 업무란 화물운송을 의뢰받은 전문 업체가 고객사 화물을 출발부터 도착까지 운송 과정 전반을 맡아 처리하는 것을 말한다. 수출입 기업은 전문 업체에 포워딩 업무를 맡김으로써 안정적인 화물 운송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車부품·전자·의료기기 등 다품종 운송

현대글로비스가 항공 물류 사업 확대를 위해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을 선정한 것은 유럽 최대 항공 화물의 허브(중심지)기 때문이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은 연간 약 200만톤의 화물을 처리하는 물류 사업 확대의 전략적 요충지로 꼽힌다.


회사는 프랑크푸르트 공항을 거점으로 글로벌 기업이 집중된 유럽을 공략한다는 구상이다. 거대 경제권역인 유럽연합(EU) 소속 국가의 총 국내총생산(GDP)은 약 20조달러에 달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유럽 전체 화물 물동량을 좌우하는 중요한 공항으로서 현지에서 원활한 물류 사업을 위해선 거점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우선 한국을 포함해 동아시아에서 시장 지배력을 높이려는 글로벌 기업을 타깃으로 영업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자동차 부품을 비롯해 하이테크 부품 및 의료기기와 같은 고부가가치 화물, 소비재, 콜드체인(냉장·냉동 물류), 글로벌 이커머스 등 전방위적 영역에서 다국적 기업을 공략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주 6회 유럽발 한국향 화물의 항공 운송을 주선할 계획이다. 향후 물량에 따라 운송 스케줄을 조정하는 등 탄력 대응해 화주사에 보다 신속, 정확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미주·아태 지역 등 항공 화물길 넓혀

현대글로비스가 올해 항공 물류 사업을 확대하는 것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선제 대응으로 풀이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상용화를 계기로 글로벌 경기가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수익성 확보를 위한 사업 확대 필요성에 따른 것이다.


회사는 유럽을 시작으로 올 상반기 중 미주지역에도 항공 물류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공항을 핵심 거점으로 삼고 현지 진출한 글로벌 기업들과 사업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동남아지역까지 항공 화물길을 넓혀 유럽-미주-아태지역 등 글로벌 경제 핵심 3권을 아우르는 항공 물류 체계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향후 급격한 성장이 기대되는 의약품, 의료기기와 콜드체인 산업의 수요 대응을 위해 관련 인증 취득에도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개발 중인 물류 운영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표준화된 항공 수출입 업무를 수행할 방침이다. 화주사에 실시간 화물 위치 추적, 예상 운송 일정 등을 제공해 만족도를 높인다는 구상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최근 산업 환경이 복잡하고 빠르게 변하며 전체 물류 시장에서 항공 물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육로·해상 운송 강점을 기반으로 항공 물류 역량도 빠르게 성장시켜 고객 만족을 높이는 종합 물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